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자유통일강대국코리아 (역사/외교)


배너

[단독] [겟칸하나다] 아베 신조 “일본의 ‘사도섬의 금산’ 추천에 한국은 관계없다!”

“일본은 한국에 휘둘리지 말고 당당하게 얘기해야 할 문제는 당당하게 얘기해야 ... ‘세계문화유산’과 ‘세계의 기억’도 구분 필요”



※ 본 칼럼은 일본의 유력 시사잡지 ‘겟칸하나다(月刊Hanada)’의 2022년 4월호에 게재된, 하나다 가즈요시(花田紀凱) 편집장의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 단독 인터뷰 ‘일본의 ‘사도섬의 금산’ 추천에 한국은 관계없다!”(「佐渡島の金山」推薦  韓国は関係ない!)‘를 ‘겟칸하나다’ 측의 허락을 얻어 완역게재한 것입니다. (번역 : 요시다 켄지)


“일본의 ‘사도섬의 금산’ 추천에 한국은 관계없다!” 
(「佐渡島の金山」推薦  韓国は関係ない!)


담담하게 추진해 나갔어야 했다

[하나다 가즈요시] 
일본 정부는 2월 1일 내각 각의(閣議)를 통해 세계문화유산에 ‘사도섬의 킨잔(佐渡しまの金山)’을 추천키로 결정했습니다. 일본 문화심의회가 작년 말 등록을 위해 국내 후보로 선출했으나, 한국으로부터의 반발 등을 고려하여 금번의 등재는 미룬다는 이야기가 나왔었죠. 하지만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1월 28일에 “올해 신청을 하여, 조기에 토론을 개시하는 것이 등록 실현을 위한 지름길이라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표명했고, 추천을 결정하게 됐습니다. 어차피 그럴 것이면 좀 더 빨리 정했으면 좋았을 것이라는 목소리도 많았습니다.   

[아베 신조] 
기시다 후미오 총리로서는 다양한 영향을 생각해야 했었기에 다소 시간을 뒀던 게 아닌가 생각합니다. 단, 일본 문화심의회가 선정한 유산은 기본적으로 일본 정부가 추천하게 되어있어서, 담담하게 추진해 나갔으면 좋았을 것이라는 아쉬움은 있습니다. 즉, 일본 문화심의회가 정밀히 검사 및 검증한 결과, 추천 대상이라고 선정했으므로 일본 정부는 즉시 추천 결정을 내렸으면 반대로 정치적인 측면의 문제는 불식시킬 수 있었을 겁니다. 



[하나다 가즈요시]
왜 일본 정부는 결정을 미루겠다는 검토를 했나요? 

[아베 신조]
핵심은 3가지입니다. “한국의 반발”, “일본이 ‘이중잣대(double standard)’라고 지적 받을 가능성”, 그리고 “준비 부족”입니다. 

우선 “한국의 반발”에 관해서 말씀드리자면, ‘킨잔’ 선정의 보도가 나오자마자 한국 외교부는 즉각적으로 “강제노동당한 피해의 현장”이라고 하면서 즉시 철회를 요구해왔습니다. 한국의 상황을 보면 올해는 대통령 선거가 있고, 일본 정부 내에선 그 행방이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도 있었습니다. 솔직히 말씀드리면, 한국 내의 반일감정이 더 강해지고, 그로 인해 보수 성향의 후보는 불리해지는 것이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왔습니다. 

하지만 ‘메이지 일본의 산업혁명유산’이 세계유산으로 등록된 것은 2015년도이며, 당시에는 한국에서 대통령 선거도 없었으나 한국 측은 강도 높게 반발해 왔습니다. 또한, 그때는 박근혜 정권으로 “일본을 가장 잘 이해해주는 정권”이라고 알려졌으나, 안타깝게도 역사인식 문제로는 그렇지 못했습니다. 

애초에 일련의 결정은 일본 정부가 문화유산으로 추천할 것인지의 판단이며, 한국의 사정은 우리와 관계없습니다. 추천을 언제 하건 어차피 한국은 반발할 거니까요. (웃음) 

‘문화’와 ‘기억’의 차이

[아베 신조]
다음으로 ‘이중잣대’ 문제에 대해서 설명하겠습니다. 

2015년, ‘메이지 일본의 산업혁명유산’이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되었으나, 같은 해 중국이 ‘세계의 기억(구 기억유산)’에 이른바 ‘난징대학살의 기록’을 신청하여 등록했습니다. 아울러, 일·중·한의 민간단체가 ‘종군위안부 관련자료’의 등록신청을 하였습니다.

후자에 대해서는 일본이 저지에 성공했지만, 난징사건은 ‘세계의 기억’으로 등록되어 버렸습니다. 일본은 중국 측에 자료 등의 공개를 요청했으나 아직 응답이 없습니다. 

‘세계의 기억’에는 문서나 사물, 악보, 회화(絵画), 영화 등 다양한 분야가 있습니다. 다만, 난징사건이나 종군위안부는 기록과 자료라고는 해도, 당시 사건이나 상황은 순전히 사람들의 기억을 중심으로 한 하나의 스토리이며 매우 특수한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게다가 난징사건과 종군위안부 문제는 가해국과 피해국이 존재하는 구조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만일 이러한 구도의 유산이 줄줄이 인정된다면, 유럽의 각국이 홀로코스트에 가담한, 또는 아프리카의 제 국가들이 열강의 식민지배하에서 겪은 혹독한 과거도 ‘세계의 기억’으로 등록되는 활동이 가속화될 것입니다. 이는 ‘증오의 재생산(憎悪の再生産)’으로 이어질 위험성을 내포하고 있습니다. 그러한 관점에서 피고석에 앉게 될 국가도 역시 해명할 기회가 주어져야 되는 것이고, 관계국들이 최종 합의를 봐야 한다는 새로운 규칙을 일본이 제안했고, 이것이 승낙된 후 작성됐습니다. 

또한, 가맹국이 구성하는 집행위원회가 등록을 말소시킬 수 있는 새로운 규칙에 대해 현재 논의 중에 있습니다. 

[하나다 가즈요시]
그렇다면 ‘난징사건’도 등록 말소의 대상으로 올려야 되는 것 아닌가요?  

[아베 신조]
그렇게 되도록 시도를 해야 합니다. 

한국의 외교부는 “전쟁 중 조선반도 출신자가 사도킨잔에서 노역을 했으므로 용납할 수 없다”고 주장하지만, 애초 등록신청은 에도시대까지의 기간으로 한정되어있습니다. 일단 시대가 다르다는 점부터 짚고 넘어가야 할 것입니다.

어찌됐건, ‘세계문화유산’의 경우는 문화재가 실제로 존재해야 하고, 그 자체로 학술적으로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어야 할는지 여부를 판단하는 것입니다. ‘세계의 기억’과는 여기가 결정적인 차이라는 점을 이해할 필요가 있습니다. 

다시 말해, ‘세계문화유산’과 ‘세계의 기억’은 별개고, 별도의 규칙으로 추진됩니다. 따라서 일본은 이중잣대를 휘두르는 것이 아니라고 당당히 자신 있게 반론해야 하며, 저는 실제로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외무성에도 그렇게 말씀드렸습니다. 

이런 상황에서도 당당하지 못하고, 주저하는 나이브(naive)함이 일본 외교의 약점이라 생각합니다. 이는 제 자신이 수뇌외교를 전개할 당시부터 느껴온 바입니다.  

‘추천할 것이냐’ ‘단념할 것이냐’ 

[하나다 가즈요시] 
한국에는 나이브함이란 전혀 없습니다. (웃음) 무로타니 카쓰미(室谷克実) 씨도 말씀하셨지만, 일단 하고 싶은 말은 그냥 다 하는 것이 좋습니다.

[아베 신조]
각국의 수뇌 중에는 거기에 대해 “잘도 그런 말까지 하시네요”하고 놀라는 분도 계시겠지만, 간혹 그러한 주장이 통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것은 해당국이 국력이 있기 때문이고, 그것이야말로 외교의 현실입니다. 

하지만 이번에 일본의 경우는 후안무치(厚顔無恥)도 뭣도 아닙니다. 일본 쪽 주장이 논리적입니다. 그런데도 일본이 필 길티(feel guilty, 떳떳하지 못한)와 같은 생각을 가지면 시작부터 패배해버립니다. 

끝으로, “준비 부족”이라는 측면은 부정할 수 없습니다만, 내년 혹은 내후년으로 추천을 연기한다고 하여 상황이 개선되는 것은 아닙니다. 선정한 시점부터 한국은 반대 캠페인을 개시할 것이고, 내년 이후는 세계유산위원회에 한국과 중국이 추가되므로 더욱 어려워질 겁니다.

따라서, 실은 금번의 상황은 ‘추천할 것이냐’ 또는 ‘단념할 것이냐’ 양자택일의 상황이었습니다. 

[하나다 가즈요시]
중국과 한국이 반대 캠페인을 조직적으로 행하고 있는데, 일본이 대항할 수 있을까요? ‘메이지 일본의 산업혁명유산’ 당시에도 일본은 국제적인 운동을 거의 전개하지 않았습니다. 한국에 완전히 눌려버렸었죠.

[아베 신조]
아베 정권 당시는 ‘메이지 일본의 산업유산혁명’에 대해서는 가토 고코(加藤康子) 씨가 내각관방참여로서 역사전을 펼치는데 있어서 열정적으로 활약해주셨습니다(현재는 산업유산정보센터 센터장). 

또한, 스기야마 신스케(杉山晋輔) 외무심의관(당시)이 유엔에서 아사히신문의 요시다 세이지(吉田清治) 기사는 날조이며, 이는 일본 및 한국 여론 뿐만 아닌, 국제사회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는 사실도 포함하여, 종군위안부 문제에 대해 당당하게 반론했습니다. 일본도 요근래에는 반론과 대항을 하고 있습니다.

[하나다 가즈요시]
하지만 일본의 경우 아사히신문 등 일본 내 언론으로부터의 비판도 많습니다.   

[아베 신조]
말씀하신 바와 같이 실은 저희들의 어려움은 (일본쪽 아군으로부터) 뒤통수를 맞는 것입니다. 물론 정부에 대한 비판 등은 이해합니다만, 일본 정부가 논리적인 주장을 하고 있음에도 한국과 중국의 주장만 보도되어버린다는 것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