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단독] 최서원 “가세연에서 유라와 인터뷰한 내용은 부적절” 입장 밝혀

최서원, 자필 진술서 통해 거듭 태블릿 진상규명 각오 다져 ... “미디어워치와 이동환 변호사와의 태블릿PC 진실관계 규명을 위해서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 것”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가 27일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 유튜브 방송에서 한 인터뷰가 논란인 가운데 최 씨가 즉각 부적절한 일이었다고 단언하고 나섰다.

28일 오후, 최서원 씨는 법률대리인인 이동환 변호사를 통해 본지 앞으로 자필 진술서를 보내왔다. 최 씨는 “가세연에서 유라와 인터뷰한 내용은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며 “유라로부터 가세연과의 인터뷰 사실을 전혀 들은 바도 없다”고 썼다.



최 씨는 가세연 방송에서 거론된 고영태와의 불륜 의혹에 대해서 해명했다. 최 씨는 “인터뷰 내용 중 고영태와의 관계를 묻는 등 부적절한 질문을 유도하여 마치 문자를 주고 받았다는걸 확인한 것 같이 한 것은 대단히 부적절하고 사실도 아님을 밝힌다”면서 “수사때도 전혀 사실이 아님이 밝혀진 것”이라고 말했다.

최 씨는 “유라에게 이동환 변호사와 연락을 하라 말라는 등의 얘기는 들은 바가 없다”며 “지금 이동환 변호사는 정유라의 명예훼손 소송건을 진행하고 있다”고도 설명했다. 앞서 가세연은 커뮤니티 공지글을 통해 정유라 씨가 어머니인 최서원 씨에게 이동환 변호사를 멀리하라는 편지를 보낸 적이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최 씨는 가세연의 주장은 사실이 아님을 확인해준 것.

최서원 씨는 가세연 인터뷰에 거듭 유감을 표명했다. 최 씨는 “아무리 유라가 경제적으로 어렵다고 해도 후원을 바라고 돈을 이용해서 이런 인터뷰를 통해 사생활 침해와 모녀간의 이간질을 하지 말길 바란다”면서 “인터뷰만을 위해 (이런 행각은) 그냥 마감할 수 있길 바란다”고도 했다.

마지막으로 최 씨는 “미디어워치와 이동환 변호사와의 태블릿PC 진실관계 규명을 위해서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진술서

- 가세연에서 유라와 인터뷰한 내용은 부적절하다고 생각합니다. 유라에게 저는 가세연과의 인터뷰 사실을 전혀 들은 바가 없습니다.


- 인터뷰 내용 중 고영태와의 관계를 묻는 등 부적절한 질문을 유도하여 마치 문자를 주고 받았다는걸 확인한 것 같이 한 것은 대단히 부적절하고 사실도 아님을 밝힙니다. 수사때도 전혀 사실이 아님이 밝혀진 것입니다.


- 유라에게 이동환 변호사와 연락을 하라 말라는 등의 얘기는 들은 바가 없으며 지금 이동환 변호사는 정유라의 명예훼손 소송건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 이에 저는 미디어워치와 이동환 변호사와의 태블릿PC 진실관계 규명을 위해서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 아무리 유라가 경제적으로 어렵다고 해도 후원을 바라고 돈을 이용해서 이런 인터뷰를 통해 사생활 침해와 모녀간의 이간질을 하지 말길 바라며, 인터뷰만을 위해 (이런 행각은) 그냥 마감할 수 있길 바랍니다.



4.28.

최서원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