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강동서’ 출연 변희재 “태블릿 조작은 특검해야… 이재명의 무기될 것”

김용민 “민주당 관계자는 태블릿 증거 조작 문제를 브리핑 받아봐야”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이 일명 ‘제2태블릿’(일명 장시호 제출 태블릿)과 관련,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조작한 사건"이라며 “이 사건을 특검에 올려야 한다”고 강력히 촉구했다. 

8일 오후 8시,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  공희준 메시지 크리에이터와 함께 ‘강동서’ 제15회차 방송에 출연한 변 대표고문은 윤석열 대통령‧김건희 여사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간의 법적 공방 문제와 관련해 대담을 나누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세 사람은 우선 검찰이 이재명 대표를 기소한 사건과 관련해 윤석열 정부에 비판의 날을 세웠다. 

공희준 크리에이터는 “정치적 반대파에 대한 수사를 한다고 해서 지지율이 높아지지 않는데 윤 정권이 착각을 하고 있는거 같다”며 “정치적 반대파만 수사하는 건, 말이 아니라 마차에 채찍질을 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일갈했다.

이에 김용민 이사장은 “윤석열 집단에서 잘할 수 있는 일은 남을 범죄자로 몰아서 불이익을 주는 것과 끄나풀 언론들을 몰아와 초토화시키는 것 밖에 없다”고 한탄했다.

변 대표고문 역시 “윤석열은 집권하는 과정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조국 법무부 장관, 두 건수를 잡았다”며 “그러다보니 검사 집단은 누군갈 감옥에 집어넣어 사람들에게 박수 받는 것 밖에 모르는 것”이라고 김 이사장의 말에 동조했다.

이어 변희재 대표고문은 김건희 특검법과 관련한 의견들을 이어갔다. 그는 “‘이재명을 지키기 위해 대통령도 아닌 영부인을 공격해 정치적 균형을 맞추는 게 얼마나 야비한 짓’이냐는 얘기가 나온다”며 “검찰이 이재명을 수사하니까 마치 방어용으로 더불어민주당이 ‘김건희 특검법’을 추진하는 거처럼 보이는 데, 이건 잘못된 모양새”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변 대표고문은 이재명 대표와 민주당을 향해 ‘제2태블릿’ 사건을 특검에 올리라고 조언했다. 그는 “윤석열과 한동훈이 태블릿을 조작한 증거에 대해 완전히 분석을 끝냈다”며 “추석이 끝나면 최서원 씨의 변호사가 이 문제를 기자회견으로 발표하고, 나 역시 이 사건을 공수처에 고발할 것”이라고 전했다.

더불어 “윤석열과 한동훈은 제2태블릿이 최서원 것이 아니라는 증거들을 은폐하고 삭제했다”며 “이는 조작 어용검사로서의 정체성 문제기 때문에 이 문제를 특검에 붙일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재명 대표 입장에서 볼 때, 검사들이 장악한 정권의 검찰을 인정하면 안된다”며 “그럴 때의 명분으로 써먹기 좋은 게 바로 이 태블릿 조작이다. 윤석열과 한동훈이 조작한 사건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변 대표고문은 “최서원 씨의 변호사가 기자회견을 열 것이고, 난 그것을 정리해 윤석열과 한동훈을 공수처에 고발할 것”이라며 “그 자료를 건네줄테니 이재명 대표한테도 태블릿 특검법을 추진하라고 전해달라”고 덧붙였다. 

김용민 이사장도 “태블릿 증거조작 부분은 민주당의 책임 있는 사람이 브리핑을 한번 받아봐야 하지 않나 생각된다”고 변 대표고문의 말을 받았다.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