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신간] ‘나는 그해 겨울 저들이 한 짓을 알고 있다’ 출간... 윤석열·한동훈 조작수사 과거 폭로

‘최순실 태블릿’은 윤석열과 한동훈이 날조했다! ... 변희재가 6년여 진실투쟁 끝에 증명해낸 검찰·특검 태블릿 증거조작 전모

변희재가 이제 70년대생 좌우 대표 활동가인 안진걸(민생경제연구소 소장), 김용민(평화나무 이사장), 최대집(전 의사협회장)과 함께 태블릿 조작 진상규명을 함께 외친다. 사실, 6년 전만 해도 안진걸과 김용민은 촛불의 입장에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찬성했었고, 변희재와 최대집은 태극기의 입장에서 이를 반대했었다. 도저히 만날 일이 없을 듯한 이들 좌우 4인방을 동지로 만든 것은 무엇일까? 그것이 바로 ‘태블릿의 진실’의 힘이다.


신간 ‘나는 그해 겨울 저들이 한 짓을 알고 있다’는 특히 윤석열 현 대통령과 한동훈 현 법무부 장관의 과거에 대해서 비판적 의구심을 갖고 있는 진보·중도 성향 독자를 위한 ‘태블릿 조작 진상규명 백서’다. 윤석열·한동훈의 조작수사 전력에 대해서 강한 심증은 갖고 있었더라도 이 두 사람이 자행한 조작수사 전력 중에 가장 굵직하고 명백한 사안은 무엇이고 또 그 구체적인 내용은 무엇인지 궁금했었던 독자들을 위한 안내서가 바로 이 책인 것이다. 

태블릿 조작 사안에 대해선 잘 몰랐을 새로운 독자들을 위한 책이기에, 이번 책은 실은 그 상당 내용이 저자의 전작인 ‘변희재의 태블릿, 반격의 서막’, ‘변희재의 태블릿 사용설명서’, ‘손석희의 저주’에서도 이미 밝혔던 내용의 변주다. 하지만 이번 책은 윤석열·한동훈이 관여한 가장 결정적 증거 조작 문제인 ‘장시호 태블릿’(제2태블릿) 문제를 새로이 확인된 100% 팩트 포렌식 감정 결과를 중심으로 상세히 해설하면서, 전작을 다 읽었던 독자들에게도 분명 큰 통쾌함을 선사할 것이다. 이번 책은 또한 ‘JTBC 태블릿’(제1태블릿) 및 ‘장시호 태블릿’과 관련 중요 사건 기록을 도표 일지 형식으로 일목요연하게 새로이 담아내, 현직 대통령을 한 민간인의 꼭두각시로 만든 상징으로서의 그 태블릿 증거에 대해서 조작이 도대체 어떻게 시작된 것인지, 또 그 진상규명 작업이 저자에 의해 지난 6년여 간 어떻게 끈질기게 이뤄져 왔는지에 대한 이해를 돕고 있다. 그리고 역시 전작처럼 1차 자료를 중심으로 한 80여 개의 증거 사진 자료들이 여전히 저자 주장의 진실성을 명확히 보장해 주고 있음은 물론이다.

2016년 10월 24일, JTBC가 손석희를 내세워 한 정체불명의 태블릿을 “최순실의 것”이라고 첫 보도했을 그 당시엔 저자도 이를 거짓이라고 전혀 의심하지 않았다. 국내 대표적인 대기업 방송사가, 무엇보다 최고 권위 사정기관인 검찰과 유착하여 그런 엄청난 증거 조작 사건을 일으켰을 것이라고 믿기는 어려웠기 때문이다. 자신보다 먼저 태블릿 조작 의혹을 제기하는 이들도 있었지만 저자는 오히려 초창기엔 태극기 진영이 ‘가짜뉴스’에 휘둘린다고 판단, 이를 막겠다는 취지로 JTBC의 태블릿 보도를 분석하기 시작했다고 고백한다. 다만 저자는 JTBC에 대해 사실상 우호적 입장에서 시작된 일주일 정도의 분석만으로도 JTBC의 태블릿 보도가 앞뒤가 맞지 않다는 것, 또 무엇보다 문제의 태블릿을 최서원의 것으로 결론을 내린 그들의 근거가 매우 빈약하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고 한다. 이후 저자는 JTBC가 ‘태블릿’이라는 한 뉴스 아이템에서만 최소한 20여 개의 명백한 오보를 했음을 확인하게 된다.

‘나는 그해 겨울 저들이 한 짓을 알고 있다’는 저자와 미디어워치에 의해서 탄핵 정국 당시에도 그 허구성이 상당 부분 규명됐던 ‘JTBC 태블릿’ 문제보다도, “최순실의 또 다른 태블릿” 이야기를 더 중점적으로 다루고 있다. “최순실의 또 다른 태블릿”이란, 바로 저 ‘JTBC 태블릿’의 조작 문제를 덮기 위해 당시 특검이 일종의 거짓말 돌려막기용으로 새로 공개한 소위 ‘장시호 태블릿’(제2태블릿)을 말한다. 이 ‘장시호 태블릿’은 얼마 전 최서원(개명전 최순실) 측이 반환소송을 진행하면서 5년여 만에 기기의 사본화파일(이미징파일)이 공개가 됐다. 최서원 측은 이를 공인 포렌식 감정 기관이 감정을 하도록 했는데 그 과정 일체는 저자와 미디어워치가 주관을 했다. 결론적으로, ‘장시호 태블릿’은 그 증거 조작이 이제 과학적으로, 객관적으로 완전히 확정됐다. 저자는 단호하게 이 가공할 증거 조작의 주체로 특검 수사 제4팀, 그 중에서도 각각 팀장·2인자였던 윤석열·한동훈을 지목하고 있다. 이에 저자는 수백 페이지의 고발장도 별도로 작성, 윤석열·한동훈을 공수처에 형사고발하기도 했음을 밝히고 있다. 실제로 이 책은 마치 윤석열·한동훈에 대한 저자의 공소장처럼 읽히기도 하는 책이다.





저자는 이번 책을 통해 원조 태블릿인 ‘JTBC 태블릿’(제1태블릿) 조작 문제도 이제 최종 진상규명의 막바지에 와있음을 독자들에게 보고한다. 해당 태블릿의 진짜 소유자이자 진짜 사용자인 김한수 전 청와대 행정관의 알리바이에 있어 핵심 물증인 ‘SKT 통신 신규계약서’의 날조 사실이 결국 확정되었다는 것이다. 저자에 따르면 SKT는 기존 위조 계약서를 합리화하기 위해 김한수와 함께 새로운 위조 계약서를 관련 재판에 제출했다가 오히려 양 계약서의 위조 모두를 노골적으로 자백하는 자승자박을 저지르고 말았다. 저자는 단언한다. “태블릿 기기에 이어 계약서 서류에서도 반복되는 이러한 증거 조작 돌려막기 행진은 SKT와 검찰, 김한수의 공모로 이뤄진 것으로, 이제는 과연 저 셋 중 어느 쪽에서 먼저 백기를 들 것인가만 남은 상황이다.”

현 대통령, 현 법무부 장관, 현 국내 최대 통신 기업, 현 1등 종편 방송사가 모두 관여하여 헌정 파괴 증거 조작을 자행했던 사건이 한국만이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도 과연 전례가 있는 것일까. 상식을 배반하는 일이었지만, 그래도 그것이 우리 국민들이 받아들여야 하는 진실이다. 한때 “박근혜 무죄”을 열렬히 외쳤던 태극기 인사들마저 이제는 모두 윤석열에 줄을 서버렸음에도 불구하고, 그래도 저자는 변함없이 “태블릿 조작”을 외친다. 바로 그것이 진실이기 때문이다. 그토록 크게 대립했던 태극기와 촛불을 하나가 되게 만든 것도 역시 진실만이 할 수 있는 일이다.

작년초 저자가 열어젖힌 태블릿 진실에 반격의 서막이, 종반부로 한 걸음 한 걸음 달려가고 있다. 스스로 살아 움직인다는 진실의 진면목을 대한민국 국민들 모두가 올해 반드시 직접 눈으로 확인하게 될 것이다.


차례


[추천사]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   004

[서  문]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   008


제1부. JTBC의 태블릿 공습, 진실의 벽에 막히다   020

JTBC의 덫에 걸려든 이원종 청와대 비서실장   022

고영태 “최순실이 연설문 고치는 걸 좋아한다고 말한 적 없다”   025

박 대통령 “최서원 태블릿이라면, 청와대 자료 그렇게 많을 수 없다”   028

김경재 “박근혜는 10원 한 장 받은 바 없다”   033

박근혜 대통령의 뇌물죄를 명시하지 못한 검찰 특수본 수사 결과   035

윤석열의 등장, “박근혜는 뇌물죄로 엮으면 된다”   036

윤석열, 이명박 다스 의혹을 덮어준 대가로 승승장구   039

윤석열의 특검 수사 제4팀의 미션, 태블릿 조작 의혹을 덮어라   041

JTBC, “태블릿”이 아닌 “PC”라고 첫 보도   045

태블릿에는 애초에 문서수정 프로그램이 없었다   048

드레스덴 연설문, 김휘종이 만든 청와대 공용메일 ‘kimpa2014’로 받아    054

최서원의 셀카? 아니, 5살 여자아이의 셀카   058

태블릿으로 저도 사진 철야 작업...사실은 청와대 홍보 담당자의 흔적   062

최서원도 모르는 젊은 여성의 연락처와 사진들   064

카톡 메시지 ‘하이’ 수신자는 김한수가 아니라 임태희 캠프   067

검찰이 전가의 보도처럼 휘두른 ‘독일 카톡 메시지’ 수신자는 바로 김한수   071

JTBC, 국과수 감정 결과도 조작하다   075


※ ‘제1태블릿’(JTBC 제출 태블릿) 조작 문제 일지   078


제2부. 윤석열·한동훈의 특검 수사 제4팀, ‘제2의 최서원 태블릿’ 꺼내들다   090

태극기집회가 촛불집회 인원을 앞지르자, 갑자기 튀어나온 ‘제2태블릿’   092

태블릿 개통일도, 개통자도 몰라 망신당한 이규철   095

‘제1태블릿’, ‘제2태블릿’ 모두 L자 비밀패턴 조작 의혹 불거져   097

최서원 측, 결국  ‘제2태블릿’ 이미징 파일 확보   103

이동환 변호사 “최서원은 태블릿 구입한 적, 개통한 적, 사용한 적 없어”   104

특검, 판매점 사장 김 모씨에게 “최서원이 와서 개통했다” 위증 교사 의혹   107

장시호가 ‘제2태블릿’ 입수, 제출했다는 특검의 주장도 거짓   110

특검, ‘제2태블릿’의 주요 증거에 대한 불법적 삭제 자행   115

‘제2태블릿’ L자 잠금패턴 조작 확정… ’JTBC 태블릿’ 조작까지 밝혀지나   117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2017년 1월 25일에 찍힌 남자의 신원을 밝혀라   121

박영수 특검, 이제와 ‘제2태블릿’ 사용기간 관련 입장 뒤집어   123

특검이 흘린 ‘제2태블릿’ 중고품 구입설, 믿을 수 있나   127

‘제2태블릿’ 실사용자는 최서원 회계비서인 안모 씨가 유력   131

좌우 양 진영 활동가 4인, 윤석열·한동훈을 태블릿 조작수사 혐의로 고발  133


※ ‘제1태블릿’(JTBC 태블릿) 반환소송에 관하여   138

※ ‘제2태블릿’(장시호 제출 태블릿) 조작 문제 일지   141


제3부. JTBC 실사용자 및 조작주범 김한수라는 인물   146

JTBC, 태블릿 개통자 알려줬다는 대리점 끝내 숨겨   148

2013년 초 김한수가 들고 다녔던 하얀색 태블릿의 정체는?   153

2016년 12월 14일, 미디어워치의 김한수 인터뷰, 드러난 결정적 거짓말   157

태블릿 요금납부자, 실사용자 김한수로 밝혀져   161

태블릿 조작의 주범은 검찰   162

2012년 11월 27일, 태블릿 이용정지를 해제한 김한수   164

검찰과 김한수의 알리바이 모두 무너져   167

김한수, 검찰과 특검이 불러준 대로 위증   168

검찰의 조작, 특검이 마무리   172

특검, 재판에서도 김한수에게 위증 유도   176

김한수의 위증, 박근혜 전 대통령 1심 판결문에 그대로 인용   177

은폐한 2012년 태블릿 통신요금 납부 내역서   179

한 계약서에 서로 다른 두 개의 사인   182

SKT, 자동이체 설정도 조작, 하나카드에서 확인   184

법인인감증명서가 거기서 왜 나오나   186

업계 종사자들 “이 계약서는 가짜” 이구동성   188

누가 베꼈나   190

SKT 태블릿 계약서 위조 은폐하려다, 추가 계약서까지 위조   197

김한수, 말 바꾸며 버티기 안간힘   200


※ 윤석열 정권, 태블릿 조작 가담 검사들의 출세가도 백태   205

※ 태블릿 조작수사 사건에 직간접 연루된 검사·법조인 등 명단   207


제4부. 태블릿 진실규명 방해하는 박근혜, 유영하, 가세연 등 친박세력   214

김한수 실사용자 밝혀내니, ‘변희재 죽이기’로 돌변한 가세연   216

특검에 불려간 뒤, 태블릿 감정 포기한 정호성   221

왜 저들은 김한수의 공범이 되었는가   227

김한수만 건드렸던 창조경제센터 홈페이지 작업, 태블릿에 담겨   233

박근혜 전 대통령부터 진실 앞에서 겸허해야   236


※ 윤석열·한동훈 등에 대한 공수처 고발장과 한동훈의 태블릿 조작 관여 가능성에 대하여   241


제5부.  변희재 옥중 투쟁기 : 태블릿 진실은 감옥에 가둘 수 없다   246


[추천사] 임세은 민생경제연구소 공동소장  336

[추천사] 최대집 자유보수당 창당추진위원장   339  

 




관련기사 :


윤석열·한동훈 비판서 ‘나는 그해 겨울 저들이 한 짓을 알고 있다’ 예약판매 돌입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