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송영길 “검사 탄핵 청문회, 최서원·장시호·변희재·박근혜 증인 채택하라”

”최순실·장시호·변희재, 필요하다면 박근혜까지 다 증인신청하여 김영철이 어떻게 태블릿피씨를 조작했는지 밝혀내달라”

송영길 소나무당 대표가 최근 검찰의 탄핵 반발에 대해 작심 비판하면서 청문회에 최서원·장시호·변희재·박근혜를 증인으로 채택해 김영철 검사가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태블릿 조작수사 진상규명을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 대표는 5일 오후 광주 5·18 교육관에서 열린 ‘송영길과 함께 찾아가는 길’ 토크 콘서트에서 “정치검찰들의 지난 행각을 돌이켜볼 때, 검찰의 피해자 코스프레를 어느 국민이 공감하겠는가”라며 이원석 검찰총장은 그럴 용기가 있으면 김건희 여사부터 하루빨리 포토라인에 세우라”며 검찰의 탄핵 반발을 일축했다.

이날 그는 특히 태블릿 조작수사 문제를 청문회에서 다뤄야 한다고 밝혀 이목을 끌었다. 그는 “국회 법사위에서 4명 검사에 대해서 조사한다고 하니 저도 공개적으로 민주당의 김승원 간사, 정청래 법사위원장에게 요청한다”며 “최순실(개명후 최서원)을 증인으로 꼭 채택해달라. 최순실·장시호·변희재, 필요하다면 박근혜까지 다 증인신청하여 김영철이 어떻게 태블릿피씨를 조작했는지 밝혀내달라”고 주문했다.

그는 “단순히 이재명 대표의 수사에 대한 보복이 아니라, 이재명 대표와 상관없는, 자기들의 보수세력을 죽였던 박근혜·이명박을 구속시켰던 그 행위를 보자는 것”이라며 “박근혜 탄핵 동의한다. 태블릿피씨 아니라도 다른 걸로 탄핵을 당할만한 일이 있었기 때문에 인용이 됐다. 그러나 탄핵을 찬성하는 것과 별개로 없는 증거를 조작해서 해라고 한 것은 아니지 않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이날 송 대표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에게도 쓴소리를 하기도 했다. 그는 “국민동의 탄핵 청원이 100만 명을 넘어선 것에서 알 수 있듯이 윤 정권 퇴진 투쟁은 민주당만의 일은 아니다”면서 “이재명 대통령 만들기만을 목표로 민주당이 독자적인 전선 구축을 고집하는 것은 국민의 기대를 팽개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송 대표는 "이 전 대표는 지난 단식 투쟁 당시 ‘윤석열 정권과의 싸움은 더불어민주당만의 싸움이 아닌 전 국민의 싸움이다’고 했다“며 ”발언에 걸맞게 민주당만이 싸움을 하려 하지 말라. 원탁 테이블과 같은 국민운동본부, 가칭 ‘윤석열 검찰 독재 퇴진 운동본부’를 만들어 검찰 독재에 피해받고 있는 인사와 시민 등을 모두 불러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2의 6월 항쟁을 만들어야 할 시기다. 7공화국 출범이나 헌법개정이 중요한 게 아니다. 이 수순은 윤 대통령이 퇴진한 다음에 해야 하지 않느냐“며 ”헌법 개정 논의는 초점을 흐리고 있다. 모두가 국민 항쟁 뜻을 모아 윤 대통령 퇴진을 위한 국민적 저항 운동을 조직할 시점이라 생각한다“고도 말했다.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