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자유통일강대국코리아 (역사/외교)


배너

[포토] 1인시위 현장에 난입한 통진당 잔존세력...류석춘 징계두고 한일우호파 Vs 반일종북파 ‘충돌’

민중당 전진희 예비후보 일당, 갑자기 1인시위 현장에 난입해 시비걸어 경찰이 제지

반일동상진실규명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가 19일 오전 10시, 연세대 정문 앞에서 류석춘 교수에 대한 징계절차 중단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벌였다. 이우연 박사를 시작으로 최덕효 대표, 정광제 대표, 나수열 부대변인이 차례로 피켓을 들었다. 


이날 1인 시위현장에는 종북정당으로 해산된 통진당의 후신인 민중당 정치인이 난입해 소란이 있었다. 30여 분간 이어진 공대위 1인 시위가 마무리될 즈음, 전진희 민중당 국회의원 예비후보(서대문갑)가 일행들과 함께 갑자기 현장에 나타난 것. 이들은 공대위 측 1인 시위자 바로 옆에서 맞불 1인 시위에 돌입, ‘류석춘 교수를 징계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공대위 측과 민중당 측은 류 교수 징계 문제, 일본군 위안부의 실상 문제를 두고 설전을 한참 벌였다. 양측의 설전은 점차 거칠어졌다. 급기야 경찰이 양측을 제지했고, 공대위 측이 일단 현장에서 철수하는 것으로 물리적 충돌을 피했다. 


다만, 봄 학기가 시작되면 류석춘 교수 징계 문제를 둘러싼 한일우호파 대 반일친북파의 본격적인 충돌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