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최대집 “전두환 전 대통령 장례, 국가장으로 예우해야”

“전두환 대통령은 지금 죽어서도 모욕을 당하고 있는 것”

문재인 좌익정권 출범 이후 친문좌익세력의 괴롭힘에 시달리던 전두환 전 대통령이 23일 서거한 가운데, 자유우파 진영을 대표해서 대선에 출마한 최대집 후보는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해 국가장으로 장례를 치를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최 후보는 23일 성명을 내고 문재인의 청와대가 ‘전직 대통령을 예우하기 위한 국가장 등의 지원은 어림없다’는 등의 말을 언론에 흘리고 있는 사실을 지적하면서 “전두환 대통령은 죽어서도 모욕을 당하고 있는 것”이라고 개탄했다.



최 후보는 “전두환 전 대통령과 함께 군인, 정치인으로 평생 동지의 길을 걸은 노태우 전 대통령이 바로 한달 전에 국가장으로 장례를 치른 것을 감안하다면, 이는 인간의 예를 저버린 정치보복”이라고 비판했다.

최 후보는 국가장법에 전직 대통령의 경우 “행정안전부 장관의 제청으로 국무회의의 심의를 마친 후, 대통령이 결정하는 바에 따라 국가장을 시행할 수 있다”고 명시된 사실을 강조했다. 

또 최 후보는 “이렇게 국가장이 현직 대통령의 결정 사안이긴 하나, 지금의 문재인 정권처럼 자신의 입맛에 따라 마음대로 결정해선 곤란하다”고 경고한 후 “향후 문재인 자신의 장례식 때도 지금과 똑같이 그 당시의 대통령의 일방적인 뜻에 따라, 문재인의 삶 전체가 난도질당하는 사태가 벌어질 수 있기 때문”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그는 “이미 5.18 진압 등 전두환 대통령과 똑같은 사안으로 법적 처벌을 받은 노태우 대통령에 국가장을 진행했다면, 전두환 대통령에도 이를 하지 않을 아무런 이유가 없다”며 좌익정권이 노태우 대통령에게 국가장을 허용한 이유는 그가 소련, 중공 등 친문좌익이 선호하는 공산국가들과 손을 잡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최 후보는 “훗날 문재인 본인이 전직 대통령임에도 국가장을 하지 못하게 된다면, 다른 모든 범죄 이전에, 전직 대통령의 장례를 갖고 정치적 패륜을 저지른 바로 이번 전두환 대통령 장례 탓이 가장 클 것”이라고 경고하면서 성명을 마무리했다. 
 
다음은 최 후보의 성명서 전문.


[ 성명서 ] 전두환 전 대통령 서거, 국가장으로 예우해야 한다



전두환 대통령이, 최근 친문좌익 세력, 5.18 숭상세력에 의해 매일 집단 괴롭힘, 고통을 받다가 결국 서거하고 말았다. 


문재인 대통령 측은 전직 대통령을 예우하기 위한 국가장 등의 지원은 어림없다는 말을 흘리며, 전두환 대통령은 죽어서도, 모욕을 당하고 있다.


특히 자신과 군인, 정치인으로서 평생 동지의 길을 걸은 노태우 전 대통령이 바로 한달 전에, 국가장으로 장례를 치른 것을 감안하다면, 이는 인간의 예를 저버린 정치보복이나 다름없다.


국가장법에는 전직 대통령의 경우 “행정안전부 장관의 제청으로, 국무회의의 심의를 마친 후, 대통령이 결정하는 바에 따라 국가장을 시행할 수 있다”고 되어있다.


이렇게 국가장이 현직 대통령의 결정 사안이긴 하나, 지금의 문재인 정권처럼 자신의 입맛에 따라, 마음대로 결정해선 곤란하다. 당장 향후 문재인 자신의 장례식 때도, 지금과 똑같이 그 당시의 대통령의 일방적인 뜻에 따라, 문재인 자신의 삶 전체가 난도질 당하는 사태가 벌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미 5.18 진압 등 전두환 대통령과 똑같은 사안으로 법적 처벌을 받은 노태우 대통령에 국가장을 진행했다면, 전두환 대통령에도 이를 하지 않을 아무런 이유가 없다. 단지 노태우 대통령이 소련, 중공 등 친문좌익세력이 선호하는 공산국가들과 손을 잡았다는, 지극히 정치적인 이유만으로 장례까지 차별하는 우를 범해서는 안 된다.


훗날 문재인 본인이 전직 대통령임에도 국가장을 하지 못하게 된다면, 다른 모든 범죄 이전에, 전직 대통령의 장례를 갖고 정치적 패륜을 저지른 바로 이번 전두환 대통령 장례 탓이 가장 클 것이라, 분명히 경고해 둔다.



2021.11.23.


최대집

20대 대통령 예비후보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