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변희재 “박영수 특검은 태블릿 등 수사자료 일체 안전 보관 여부 답하라”

“특검 해산 전에 장시호 제출한 ‘제2태블릿’ 기기와 이미징파일, 포렌식 자료의 소재를 확인해야”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이 오는 20일(수) 오후 2시, 서초크로바타워 앞에서 과거 박영수 특검의 태블릿 등 수사자료 일체의 안전 보관 여부를 캐묻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변 고문은 18일자로 먼저 특검에 본지 명의 공문으로 질의서를 보낼 계획이다. 특검이 다룬 삼성합병 사건 등이 종결되었고 특검이 해산을 앞둔 상황에서, 태블릿 등 이전 수사자료가 어떻게 보관되어 있었는지 또 향후 어떻게 이관할 것인지 등에 대해 묻겠다는 것. 변 고문은 이후 20일에 태블릿진상규명위원회 등과 함께 특검 사무실을 찾아가 직접 관련 답변을 받아내겠다는 각오다.

특검은 현재 블랙리스트 관련 파기환송심만을 남겨두고 모든 사건을 종결한 상황이다. 관련 수사자료가 법원 제출 자료는 서울중앙지검으로 이관됐지만, 문제는 법원 미제출 자료다.

변 고문은 “최서원 씨의 태블릿 반환 소송에 앞서 특검의 법원 미제출 수사자료, 특히 장시호가 제출한 ‘제2태블릿’ 기기와 이미징파일, 포렌식 자료의 소재를 확인해야 한다”면서 “앞서 가처분 결정 취지에 맞게 공적기관이 태블릿 안전 보관을 객관적으로 보증해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18일자로 특검에 발송될 변희재 고문의 본지 명의 공문.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