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미디어워치, 가세연에 정정‧사과 방송 요구 공문 발송

“김세의 대표, 상습적으로 변희재 허위비방… 정정‧사과 방송하라”

본지가 본사((주)미디어실크에이치제이) 차원에서 김세의 가로세로연구소 대표를 상대로 유튜브 방송을 정정하라는 내용의 공문을 발송했다. 김 대표가 ‘변희재 대표고문이 자기 책을 홍보해주지 않는다는 사유로 가세연을 공격했다’는 취지로 했던 지난 3일자 방송 등과 관련해서다.

5일, 본지는 황의원 미디어워치 대표이사 명의로 발송한 공문을 통해 “변 대표고문이 책 홍보 문제로 가로세로연구소를 공격하기 시작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김 대표는 변 대표고문에 대한 상습적 허위비방건과 관련 정정과 사과 방송을 해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본지는 이번 공문을 통해 “변 대표고문은 김세의 대표와 강용석 변호사야말로 태블릿 조작주범인 김한수와 유착해서 진실을 은폐하려는 공범임을 확인을 했고 그래서 해당 내용을 책에 수록했다”며 “김 대표를 비판하는 책 홍보를 김 대표에게 부탁한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말이 되지 않는다”고도 전했다.

그러면서 “변희재 대표고문이 혹시 전화나 문자 등으로 책 홍보를 부탁한 증거가 있느냐”라며 “변 대표고문은  김세의 대표도 역시 김한수와 함께 태블릿 조작의 공범이라 확신한 2020년 3월 이후 김 대표에게 그 어떤 연락도 한 바 없다”고도 강조했다.

본지는 “만약 이를 무시한다면 본사는 본사를 상징하고 대표하는 변희재 대표고문에 대한 명예보호 차원에서 김세의 대표에 대한 민형사 법적 조치를 취할 수 밖에 없음을 밝힌다”는 입장도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