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자유통일강대국코리아 (역사/외교)


배너

위안부법폐지국민행동, 7일 세종시 위안부상 철거촉구 집회

“거짓과 증오의 상징, 세종호수공원 위안부상을 즉각 철거하라!”

위안부 문제에 도사린 거짓 문제를 폭로하는데 힘써 온 국내 ‘안티반일(Anti-反日)’ 시민단체가 세종시에 있는 위안부상 철거를 촉구하는 집회를 열 예정이다. 위안부법폐지국민행동(대표 김병헌, 이하 국민행동)은 오는 7일(화) 오후 1시부터 세종호수공원 내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소녀상 철거 요구 집회를 연다고 밝혔다.

국민행동은 미리 배포한 성명서를 통해 위안부상이 “조각가의 그릇된 역사 인식과 대일적개심이 투영된 거짓과 증오의 상징물이자 위안부사기극의 선전도구”에 불과하다고 단언했다. 위안부상이 왜곡된 정보를 기반으로 해서 제작되었다는 지적이다.

성명은 위안부가 전쟁범죄의 피해자였다는 친중반일 세력의 주장을 반박하면서 “국제분쟁이나 무력충돌 지역에서 적대국의 여성을 납치· 강간· 살해하는 등의 행위가 바로 전쟁범죄인데, 당시 조선은 일본의 점령지가 아닌데다 조선 여인은 일본 국민이었다”며 “더구나 위안소는 점령지 여성에 대한 납치, 강간, 살해와 같은 전쟁범죄 방지를 위해 설치·운용된 합법적 매춘 공간이었으며, 위안부는 위안소 주인과 계약을 체결한 다음 각종 서류를 제출하고 영업허가를 얻어 돈을 번 직업여성이었다”고 지적했다.

국민행동은 “위안부문제는 정의기억연대와 여성가족부가 위안부 이력의 불쌍한 노인들을 앞세워 국민을 속이고 세계를 속인 국제사기극”이라며 “이에 우리는 세종시장을 비롯한 세종호수공원 소녀상 건립 주체에게 더 이상 정의기억연대와 여성가족부의 위안부 사기극에 놀아나 시민들을 속이는 어리석은 짓을 하지 말 것과 시민의 증오심을 유발하는 소녀상을 즉각 철거할 것을 촉구한다”고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국민행동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가 없는 것이 아니라, 거짓말 하는 민족에게 미래가 없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세종 집회가 더 이목을 끄는 이유는 세종시가 특히 지난 3.1절에 위안부상 훼손 문제와 일장기 게재 문제로 언론의 집중 조명을 받았었기 때문이다.  1일 ‘세종호수공원 위안부상’에 씌운 털모자와 망토 여러 곳이 찢긴 채 발견돼, 현지 반일단체가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같은날 세종시 모 아파트에 거주하는 일반인도 일장기를 게양, 반일 성향 주민들과 일부 외부인사들이 해당 아파트를 찾아가 난동을 부려 논란이 빚어졌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