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송영길, 저서에서 ‘태블릿 조작’ 언급… “장관이든 대통령이든 조사해야”

“진영논리 떠나 진실 밝혀야… 태블릿 조작됐어도 박근혜 탄핵 정당성 해치는 것 아냐”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자신의 저서 ‘송영길의 선전포고’를 통해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태블릿PC 조작 의혹을 지적하고 나섰다.

송 전 대표는 17일 출간된 이 책에서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농단이 있었다는 사실은 그 누구도 부정할 수 없다”면서도 “그 문제와는 별개로 검찰이 증거를 조작해서 거짓말을 진실로 둔갑시켰다면 분명히 문제 삼아야하고 관련자들을 반드시 조사해야 한다. 그것이 장관이든 대통령이든 말이다”라고 꼬집었다.


그는 자신이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의 태블릿PC 조작 주장에 동조하고 나선 것과 관련해 “이를 두고 한동훈 장관은 ‘악질, 저질 허위 괴담’이라고 일축했고, 이원석 검찰총장은 ‘놀랍다, 유감스럽다’고 말했다”며 “진보진영에서도 마찬가지였다. 급기야 송영길이 구속될까봐 다급해서 그러는 것 아니냐는 말까지 나오고 있는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송영길의 주장은 간명하다”며 “진영논리를 떠나 진실을 밝히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 전 대표는 “설령 태블릿PC가 조작되었다 하더라도 그게 박근혜 탄핵의 정당성을 해치는 게 아니다”라며 “이 태블릿PC는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통로 중 하나일뿐 전부라고 할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부연했다. 

이번 저서를 통해 송 전 대표는 태블릿PC 조작 문제와 관련 자신의 주변에 “변희재 대표의 책을 읽으십시오. 그리고 그 주장에 대해 사실관계를 가지고 무엇이 잘못됐는지 비판하고, 논리적으로 반박하십시오, 그렇다면 듣겠습니다”라고 설득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다만 송 전 대표는 “송영길을 비난하는 그 누구도 사실과 논리를 근거로 반박하지 않았다”며 씁쓸해 했다.

이 책에서 윤석열 정부를 '검찰 범죄 카르텔 전체주의 세력'으로 규정한 송 전 대표는 “윤석열 정권이 검찰이라는 칼을 마구잡이로 휘두르고 있다면, 나는 법이라는 무기와 국민이라는 방패로 그에 대응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