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윤창중 “송영길은 태블릿 문제로 호랑이 등에 올라탔고 초강수로 갈 수밖에 없다”

“송영길 태블릿 카드로 구속 면하는 수준에서 타협한다면 정치적 재기 불능할 것 ... 활용하기에 따라 대선후보 반열에 오를 수도 있어”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이 태블릿 문제를 거론하고 나선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해 “고맙다”는 뜻을 내비쳤다. 그러면서도 한편으로는 송 전 대표가 태블릿 문제를 끝까지 밀고나갈 수 있을지 의구심을 내비치기도 했다.

30일 윤 전 대변인은 유튜브 ‘윤창중칼럼세상TV’을 통해 “수만 명의 친박계 이 작자들도 (태블릿 조작 문제에 대해) 입을 다물고 있는데, 송영길이 변희재를 이용해 자신의 구속을 막으려하는 계산이든 뭐든 간에 결과적으로 이 문제를 부각시킨게 고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윤 전 대변인은 “송영길은 아직도 자신이 호랑이 등 위에 탔다는 걸 모르고 있다. 송영길은 기호지세지만 어제 열린 기자회견에서 레드라인을 넘지 않았다”며 “태블릿으로 윤석열과 한동훈을 협박해 자신의 구속을 면할 수 있는 카드로 이용은 하되, 불필요하게 한동훈을 자극해서 구속되는 것은 막아야 한다는 것이었는데 한마디로 ‘꿩먹고 알먹고’였고, 변희재를 졸로 보는 것”이라고 비판적 평가를 내놨다.

그러면서도 그는 “태블릿 문제를 비롯해서 박근혜 탄핵 문제의 본질을 건드림으로써 돈 봉투 살포라는 잡범 프레임에서 벗어나 박 탄핵이라는 큰 그림으로 접근한다면 정치보복 (프레임으로 전환이) 되기 때문에 일약 좌파 진영을 이끌어 갈 수 있는 대선후보 반열에 올라갈 것”이라며 “과감하게 승부수를 던져라”라고 송 전 대표에게 조언했다.

또한 윤 전 대변인은 “(송 전 대표는) 변희재의 태블릿 카드로 구속을 면하는 수준에서 타협할 가능성이 높다. 그렇게 되면 송영길이 구속되지 않더라도 정치적 재기는 안된다고 본다”며 “만약 송영길이 더 이상 (태블릿 문제를) 까지 않으면 ‘저질 괴담’이라는 한동훈의 말이 맞다는 것이고 한동훈이 송영길을 구속하지 않고 그냥 넘어갈 수 있다”고도 예측했다.

한편으로는 “한동훈이 송영길을 구속으로 몰아칠 수도 있다. 송영길이 고민하고 있는 거 같은데 만약 구속이 임박해지거나 구속이 기정사실화될 때에 태블릿 진실을 깔 확률이 높아 보인다”고도 예상했다. 

윤 전 대변인은 또한 “한동훈은 이 문제를 덮지 않을 수도 있다. 변희재까지 다시 구속시킬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한동훈 입장에서는 변희재, 송영길도 구속시켜 태블릿에 관한 입을 완전히 봉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할 수 있다”며 “송영길, 변희재가 구속된다면 한동훈의 승리로 끝난다”고 전망했다. 태블릿 문제를 송영길-변희재-한동훈 3자 게임으로 평가한 것.

그는 “변희재는 (송 전 대표가 태블릿 문제를) 곶감 빼먹듯이 한다면 가만히 있지 않고 물어 뜯을 것”이라고 추측하며 “송영길은 기호지세다. 호랑이 등에 이미 올라타서 내려올수 없다. 여기서는 초강수로 갈 수밖에 없다”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