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포린미디어워치 (해외언론)


배너

“바이든에 인수인계 협력 지시? 민주당의 GSA 협박 때문”

트럼프 “에밀리 머피 청장과 그 가족과 GSA 직원들이 표적이 됐다”

연방총무청(GSA)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차기 대통령으로의 정권 인수에 필요한 실무 절차에 돌입했다는 기사가 24일(한국시간) 연달아 쏟아져 나오면서, 한국과 미국의 일부 언론은 마치 공화당과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부정 관련 조사를 포기하고 패배를 인정한 것처럼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

그러나 사실관계를 확인한 결과, 백악관이 GSA에 인수인계 절차를 진행하라고 지시한 이유는 민주당 측에서 GSA에 집요한 협박을 했기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이 에밀리 머피 GSA 청장을 배려한 조치인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 대통령은 24일(한국시각) 자신의 트위터에 “나는 GSA의 에밀리 머피가 보여준 국가에 대한 헌신과 충성에 대해 감사한다(I want to thank Emily Murphy at GSA for her steadfast dedication and loyalty to our Country)”며, “그녀는 괴롭힘을 당하고 협박과 학대를 받았으며, 나는 그녀와 그녀의 가족 및 GSA 직원들이 이런 일을 겪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She has been harassed, threatened, and abused – and I do not want to see this happen to her, her family, or employees of GSA)”고 밝혔다. 



이는 민주당과 그 지지자들이 선거부정 의혹을 은폐하고 조 바이든의 취임을 강해하기 위해 다양한 경로를 통해서 에밀리 머피 청장의 가족 뿐 아니라 GSA 직원들에게까지 위협을 가했음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그러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의 조사는 굳건하게 계속될 것이며, 나는 우리가 승리할 것이라고 믿는다(Our case STRONGLY continues, we will keep up the good fight, and I believe we will prevail!)”라며, GSA에는 부담을 주지 않는 선에서 GSA의 행정적 조치와는 별개로 선거부정 관련 조사를 중단하지는 않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현재까지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 측에는 이번 선거에서 개표관리 시스템으로 사용된 도미니언(Dominion)의 각종 오류를 비롯해서 극좌파인 조지 소로스(George Soros)가 배후에 있다는 정황 등 다양한 자료를 수집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