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짤짤이쇼 출연 변희재 “민주당, 제2태블릿 조작 문제 특검 올려야”

“김건희 특검법? 치사하다는 얘기 나와… 윤석열‧한동훈 직접적으로 타격해야”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이 야당에 ‘제2태블릿’(최서원씨의 조카 장시호씨가 최 씨의 것이라며 제출한 태블릿) 조작 문제를 특검에 올리라고 제언했다. 

8일 변 대표고문은 TBS 유튜브 콘텐츠 ‘짤짤이쇼’의 추석 특집 방송에 출연해 “장시호 제출 제2태블릿 조작을 발견했는데, 이는 윤석열과 한동훈이 직접 개입한 건”이라며 “이걸 특검에 올려야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5월경 최서원(개명전 최순실) 씨는 ‘제2태블릿’을 돌려달라고 반환 소송을 제기했던 바 있고, 이후 소송대리인을 통해 법정에서 해당 기기의 이미징 파일까지 확보했던 바 있다. 

이와 관련, 변 대표고문은 “최 씨 측에서 조만간 제 2태블릿의 조작 증거를 발표할 것”이라며 “이는 윤석열과 한동훈을 직접적으로 타격할만한 무기”라고 설명했다.

그는 야당이 추진중인 ‘김건희 특검법’에 대해선 “특검법을 미리 올렸어야 했는데, 야당이 모양새가 안좋게 됐다”면서 “마치 이재명 당 대표가 수사를 받으니까 방패막이로 김건희 특검법을 올린 것처럼 비쳐졌다”고 평가했다.

이어 “더구나 이재명을 공격하는데, 대통령을 직접 건드리는 것도 아니고 ‘치사하게 부인에게 보복을 하는가’라는 얘기도 나온다”면서 “때문에 윤석열 한동훈을 직접적으로 타격해야 무기의 균형이 맞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