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정규재 “한동훈은 가짜 태블릿 책임지고 최서원 석방하라”

“최서원 씨 석방 않는 한동훈 장관… 태블릿 진실 밝혀져서 그런건가”

정규재 펜앤드마이크 주필이 “최서원에게 죄가 없다는 걸 가장 잘 아는 사람은 한동훈 법무부장관 본인일 것”이라며 한 장관이 최서원(개명전 최순실) 씨를 감옥에서 풀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14일, 정 주필은 펜앤드마이크 ‘하이눈’ 방송에서 “최서원씨가 추운 겨울에 감옥에서 어깨가 무너지고 허리도 나쁘고 굉장히 고생하는 것 같다”며 “석방의 언사가 좀 있어야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정 주필은 “(최 씨에게) 석방의 혜택이 있어야 될 것 같은데 한동훈 장관이 풀지를 않는 모양”이라며 “왜? 태블릿의 진실이 밝혀져서 그런건가”라고 의아해했다.

그는 “태블릿PC는 가짜다. 최서원 여사는 자기가 쓰지도 않고 알지도 못하는 태블릿을 갖고 대통령의 연설문을 고쳐썼다는 누명을 쓰고 (감옥에) 들어갔다”며 “최 씨는 본인이 알지도 못하는 일들에 끌려 들어갔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태블릿은 누가 조작했는가”라며 “최 씨가 태블릿을 쓰지 않았다는 것을 한동훈 본인이 너무나 잘 알 것”이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던졌다.

그는 “박근혜 국정농단 수사에는 윤석열 대통령도 관련됐다. (윤 대통령은) 경제적 공동체과  묵시적 청탁이라는 말로 이재용 부회장, 박근혜 전 대통령,  최서원을 엮었다”며 “(이들을) 감옥에 보낸 사람이 윤석열과 한동훈”이라고도 짚었다.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