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송영길·변희재, ‘태블릿 문제 포함 윤석열 조작수사 범국민 공대위’ 결성한다

윤석열 조작수사 공동대책위원회에 송영길·손혜원·안진걸·변희재 등 참여 예정… “태블릿·조국 조작수사 문제로 법적 책임 물을 것“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이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손혜원 전 의원,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 공동소장 등과 함께 ‘태블릿 문제 포함 윤석열 조작수사 범국민 공동대책위원회’를 만들겠다고 예고했다.

변 대표고문이 지난 (5월) 18일 유튜브 ‘변희재 강성범의 세상보기’를 통해 앞서 17일 전라남도 목포에서 송영길 전 대표를 만난 일화를 공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손혜원 전 의원이 나에게 ‘태블릿으로 윤석열·한동훈과 싸울 정도의 담력을 가진 사람은 송영길 밖에 없을 것 같다’고 얘기했었는데, 얼마전 목표에서 송영길 전 대표를 만나게 됐다”며 “송영길 대표는 내가 쓴 태블릿 책 세권(‘변희재의 태블릿 사용설명서’, ‘변희재의 태블릿, 반격의 서막’, ‘나는 그해 겨울 저들이 한 짓을 알고 있다’)을 다 정독하고 (책) 내용을 외우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내가 송 전 대표에게 ‘지금 (진보 진영이) 힘든 상황이지만 무조건 반격을 해야 한다. 범국민 윤석열 조작수사 공대위를 만들자’고 제안을 했다”며 “지금의 검찰 탄압을 보호해주는 것과 과거 윤석열·한동훈이 조작했던 태블릿·조국 수사도 다시 꺼내들어 이들에게 법적으로 책임을 묻는 대책위를 만들기로 그 자리에서 (송 전 대표와) 합의했다”고 강조했다.

변 고문은 “대책위가 만들어지면 송영길이든 김남국이든 억울하게 당한 사람들을 도와줄 것이지만 1차적으로는 한동훈부터 잡을 것”이라며 “대책위가 발촉되자마자 한동훈에게 ‘조작수사를 자백하라’고 공문을 보낼 것”이라고 예고했다.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