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오마이뉴스·송영길 “변희재 태블릿 조작 주장? 논리적으로 충분히 일리 있어”

송영길 “논리적으로 반박하면 듣겠다… ‘변희재랑 어울리지 마라’에는 어떤 논리도 없어”

오마이뉴스가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의 인터뷰를 통해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이사의 태블릿 조작 주장을 다뤄 화제다. 촛불진영 언론 오마이뉴스가 태블릿 조작 주장에 대해서 기사로 다룬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30일, 오마이뉴스는 ‘송영길 “나같은 사람이 밖에서 싸워야 민주당 개혁적으로 갈 수 있다”’ 제하 인터뷰에서 송 전 대표의 입을 빌려 “(변희재의 태블릿 조작 주장은) 딱히 반박할 여지가 없다”며 “논리적으로 충분히 일리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송 전 대표는 오마이뉴스 기자의 “앞에서 실체적 진실을 추구해야 한다고 했는데 변희재 대표의 '태블릿 pc' 조작 주장에 동조하는 것도 같은 맥락인가?”라는 질문에 “그렇다. 변희재 대표의 책을 읽어보면 태블릿 pc가 조작되었다는 주장에 딱히 반박할 여지가 없다. 그러니 나는 논리적으로 충분히 일리가 있다고 생각한 것이다”라고 답했다.

그는 “이렇게 말하면 그 말 자체만으로 나를 비판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내가 하고 싶은 얘기는 이 주장에 대해 논리적으로 반박하면 듣겠다는 것”이라며 “그러다 정말 그 사람의 주장이 옳다고 생각하면 내 생각을 바꿀 수도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민주 시민이라면 그런 자세가 필요하다고 믿는다”며 “그런데 이들이 하는 말이라곤  '변희재랑 어울리지 마라'는 수준이다. 이 말에는 어떤 논리도 없지 않나”라고 반박했다.

송 전 대표는 이번 인터뷰에서 한동훈 장관에 대한 탄핵 필요성도 강하게 역설했다. 그는 한동훈 장관은 자신은 물론 처가, 딸 등과 관련해서 수많은 범죄 의혹에 휩싸여 있다”면서 그걸 차치하고서라도 장관이 된 후로 국무위원의 정치적 중립 의무를 노골적으로 위반하였을 뿐 아니라 피의사실공표 등을 자행했다”고 지적했다. 국무위원으로서의 자격이 없다는 것.

그는 “검사들 사이에서도 한동훈·윤석열에 대한 불만이 쌓이고 있다”며 “이들은 2500명의 검사 전체를 공정하게 관리하지 않는다. 오로지 자기 패거리들, 윤핵관들, 특수부 검사들만 밀어주고 끌어주고 챙겨주면서 이들로 거의 모든 국가 요직을 채우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런 행위(한동훈·윤석열의 국가요직 사유화)가 마치 암세포처럼 검찰의 정상적 기능을 저해하고 있다는 공감대가 검사들 사이에서도 번지고 있는 만큼 한동훈 장관을 탄핵소추 하면 수많은 검사들의 지지와 응원이 함께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