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연합뉴스도 변희재 반론 게재, “검찰이 ‘최순실 태블릿’ 계약서 조작했다”

변희재 “최순실 태블릿 관련 통신(SK텔레콤) 가입계약서 조작 사실은 관련 소송에서 드러난 각종 사실조회 결과와 필적 감정 등을 통해 뒷받침되고 있다”

익명 검찰 관계자의 말을 빌려 ‘최순실 태블릿PC’ 조작 주장에 대해 ‘허위 사실’이라고 보도했던 연합뉴스가 변희재 본지 대표이사의 반박이 담긴 반론보도문을 게재했다.



연합뉴스는 24일자로 ‘[반론보도] <검찰 '태블릿PC 조작설' 거론한 송영길에 "터무니없는 막말">’를 통해 ‘최순실 태블릿’ 기기 및 계약서 조작수사 문제와 관련하여 변희재 대표의 입장을 게재했다.

연합뉴스 반론보도문에서 변희재 대표는 “익명 검찰 관계자의 '최순실 태블릿PC' 조작 문제에 대한 반박은, 법원의 판단 범위를 초과했거나 구체적인 소송 경과 및 내용이 전혀 반영되지 않은 허위 사실”이라고 단언했다.

이어 “익명 검찰 관계자는 '국정농단 재판 과정에서 '증거 조작 없음'이 확인됐다', '관련 재판(JTBC의 변희재 본인에 대한 명예훼손 형사사건) 1심에서 증거 조작 주장이 허위로 확인되어 실형을 선고받았다'는 취지의 반박을 하였으나, 국정농단 재판과 본인의 재판에서는 검찰에 의한 '최순실 태블릿PC' 조작은 쟁점조차 아니어서 판단된 바도 없다”며 “검찰이 '최순실 태블릿PC'를 조작했다는 사실은 새롭게 밝혀진 (디지털) 포렌식 감정 결과와 증언 등으로 뒷받침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번 반론보도문에서 특히 변 대표는 “익명 검찰 관계자는 '최순실 태블릿 관련 통신(SK텔레콤) 가입계약서 조작 주장은 근거가 없는(터무니없는) 막말'이라는 취지 반박도 하였으나, 해당 계약서 조작 사실은 관련 소송에서 드러난 각종 사실조회 결과와 필적 감정 등을 통해 뒷받침되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이처럼 연합뉴스는 논란이 되고 있는 검찰의 ‘최순실 태블릿’ 계약서 조작수사 문제와 관련해서도 변희재 대표의 입장을 일단 가감없이 게재했다.

연합뉴스는 이번 반론보도문 뿐만 아니라 시비가 된 원 6월 22일자 기사 ‘검찰 '태블릿PC 조작설' 거론한 송영길에 "터무니없는 막말"’에도 변 대표의 반론을 게재했다. 반론보도문 등은 네이버 포털에도 역시 전송됐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