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최대집 정권퇴진당 창당추진위원장 “2000명 의대정원 확대? 전면 무효화 해야”

“이공계 인재풀 고갈시켜 산업 경쟁력 저하될 것… 윤석열 정권 국면 전환용이자 총선 전략”

최대집 정권퇴진당(가칭) 창당추진위원장이 윤석열 정권이 올해부터 의과대학 입학 정원을 2,000명을 더 늘린다고 발표한 데 대해 “망나니 같은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최 위원장은 제40대 대한의사협회 회장을 역임한 의료 분야 전문가다.



최대집 위원장은 6일 성명을 통해 “의대 정원의 무분별한 대폭 확대는 내실 있는 의학교육을 붕괴시켜 우리나라 의료제도 자체를 붕괴시키는 폭거”라며 “2000명 의대정원 확대, 정권 퇴진으로 전면 무효화할 것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수준에서도 의대 쏠림 현상으로 이공계 인재의 씨가 마르고 있는 판국에 이번 조치는 불에 기름을 붓는 식으로 이공계 인재풀을 완전히 고갈시켜 국가 산업 경쟁력을 심대하게 저하시킬 것”이라며 “이런 측면에서도 절대 용납할 수 없는 정책이다. 더군다나 이 엉터리 정책이 윤석열 정권의 국면 전환용이자 총선 전략으로 추진되었다는 점에서도 용서할 수 없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우리 정권퇴진당 창당추진위원회는 이번 2000명 의대정원 확대라는 광인의 망나니 같은 정책을 이번 4월 총선을 기점으로 윤석열 정권 조기 퇴진을 통해 전면 무효화할 것임을 천명한다”며 “정책의 전면 무효화와 책임자 처벌, 그리고 원점 재검토를 이루어 낼 것”이라고 공언했다.

최 위원장은 “윤석열 정권에서 실행되고 있는 망국적 정책은 외교안보 분야, 경제 분야, 환경 분야 등 국가 정책 전반에서 만연하며 대한민국의 생존과 번영 자체를 위협하고 있다”며 “이번 2000명 의대정원 확대도 같은 선상에 놓여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덧붙여 “뜻을 함께 하는 나라를 걱정하는 국민들, 제 사회단체, 정치세력들과 연대하여 우리 정권퇴진당 창당추진위원회는 대통령 윤석열 탄핵과 정권 조기 퇴진을 통해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엉터리 의료정책을 전면 무효화하고 합리적이고 전문적인 대안을 원점에서 다시 모색할 것임을 분명히 밝히는 바”라고 말했다.

한편, 최 위원장은 태블릿 조작수사를 통해 집권한 윤석열 정권을 조기퇴진시켜야 한다면서 이를 핵심 과업으로 내세우는 보수 정당인 정권퇴진당(가칭) 창당 작업에 착수한 상황이다. 최 위원장이 의료 분야 전문가인 만큼 정권퇴진당이 내세울 의료 정책에도 이목이 쏠린다.

최 위원장은 오는 15일(목) 오후 2시부터 시청역 상연재 별관에서 정권퇴진당 중앙당 창당발기인대회를 열 예정이다.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