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변희재, 김수남‧노승권‧이영렬에게 ‘태블릿 조작수사 자백하라’ 공문 발송

“일국의 사정기관 수장이 내란 범죄 가담한 사실 은폐할 방법은 없어 ... 태블릿 조작수사 진실 자백하고 배후와 공모 세력 실토하라”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이 태블릿 조작수사 문제와 관련해 당시 검찰총장이었던 김수남 법무법인 태평양 변호사, 서울중앙지검 지검장이었던 이영렬 법무법인 도울 대표변호사, 서울중앙지검 제1차장검사였던 노승권 법무법인 태평양 변호사 등 세 사람에게 자수, 자백을 요구하는 내용의 공문을 발송했다.

변 고문은 16일 공문을 통해 “당시 검찰이 자행한 태블릿 조작수사 문제의 모든 진실을 자백하고, 배후와 공모의 자세한 내용을 실토하라”며 “일국의 사정기관 수장이 어떤 식으로건 내란 범죄에 가담한 것과 관련 이를 은폐할 방법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본인과 미디어워치의 조사 결과로 당시 검찰이 저 태블릿과 관련하여 천인공노할 조작수사를 감행한 사실이 다 밝혀졌다”며 “‘JTBC 태블릿’은 민간인 최서원의 것이 아니라, 본인이 처음부터 주장해온 것과 같이 실은 당시에 청와대 근무하고 있던 김한수 뉴미디어국장의 것”이라고 말했다.

변 대표고문은 “청와대 공무원의 기기이므로 당연히 해당 기기엔 주요 국정 문제와 관련 200여 개의 파일이 담겨 있었던 것일 뿐임에도 불구하고 당시 검찰은 위증교사와 물증조작을 통해 이 기기를 민간인의 것으로 둔갑시켰고 그렇게 ‘국정농단’ 서사를 날조하여 만들어 냈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당시 검찰은 조작수사를 통해 일국의 대통령을 민간인의 조종을 받는 꼭두각시로 만들어 탄핵을 시키는 헌정 붕괴, 체제 파괴 범죄를 저질렀다”며 “본인은 당시 검찰이 저지른 이런 엄청난 규모의 범죄를 일개 평검사들이 기획하고 승인하고 주도했다는 것은 상식에 벗어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귀하의 지위에서 기획되어 지시가 내려갔든지, 아니면 귀하보다 윗선에서 기획돼 지시가 내려왔더라도 귀하가 어떻든 승인하고 주도하는 역할을 했을 것임이 자명하다”고 말했다.

변 고문은 이번 공문과 함께 태블릿 조작수사 문제를 다룬 최신간 ‘나는 그해 겨울 저들이 한 짓을 알고 있다’도 김수남, 이영렬, 노승권에게 송부했다.






관련기사 :


변희재, SKT 최태원 회장에게 “태블릿 계약서 위조 자백하라” 공문 발송


변희재, 한동훈·진은정에게 ‘나는 그해 겨울 저들이 한 짓을 알고 있다’ 책 발송


변희재 “한동훈, 태블릿 조작 결백하다면 날 구속할 의향 없나” 공문 보내


본지, 엄희준 부장검사에게 “태블릿 남자 사진 누군지 밝혀라” 공문 발송


본지, 송경호 서울중앙지검장에 “태블릿 남자 사진 누군지 밝혀라” 공문 보내


본지, 장시호 직접 수사한 박주성 검사에게 “태블릿 남자 사진 누군지 밝혀라” 공문 발송


본지, ‘최서원 태블릿’이라던 이규철에게 “태블릿 남자 사진 누군지 밝혀라” 공문 발송


“태블릿 조작 용의자 사진, 누구인지 밝혀라” 본지, 한동훈 장관에게 공문 발송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