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노승권 전 서울중앙지검 제1차장검사 “태블릿 조작? 나 말고 JTBC에 물어봐라”

노승권, 태블릿 조작 책임 소재 JTBC 측에 떠넘겨... “JTBC하고 짰다면 JTBC한테 물어봐야지, 왜 JTBC는 가만히 두고 나만 공격하는가”

탄핵 정국 당시 서울중앙지검 제1차장검사로서 ‘JTBC 태블릿’에 대한 조작수사의 주역 중 한 사람으로 지목받아온 노승권 대구 중남구 국민의힘 예비후보. 그가 관련 증거조작 문제에 대한 책임 소재를 JTBC측에 떠넘기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 전망이다.

지난 1일 유튜브 채널 ‘김사랑 시인’에 출연한 노승권 예비후보는 “왜 내가 태블릿을 조작했다고 주장하는 건지 어이가 없다”며 “JTBC하고 (내가) 짰다면 JTBC한테 물어봐야지, 왜 JTBC는 가만히 두고 나만 공격하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문제는 JTBC측이야말로 책임이 있고, 검찰을 겨냥하더라도 자기에게 시비하지는 말아달라는 뉘앙스다.



방송에서 노 예비후보는 “내가 태블릿PC를 조작할만큼 그렇게 컴퓨터 실력이 좋은 사람이 아니다”라고 하면서 “솔직히 말해서 그때 태블릿PC라는 걸 처음 봤다. 근데 그걸 내가 어떻게 조작하는가”라고 말했다. 그는 “검찰수사라는 게 우리가 디지털증거를 확보하면 바로 그냥 압수물 봉투에 넣어서 포렌식팀에 보낸다. 그건 수사의 ABC”라며, “제가 어설프게 다뤄서 데이터를 변형시켰다면 큰일나는 거다. 파일만 눌러도 날짜가 달라진다”고 말하기도 했다.

노 예비후보의 이러한 입장표명에 태블릿 조작수사 문제를 제기해온 이들은 노 예비후보가 관련 본인에게 제기돼온 진짜 논점은 회피하며 거짓 변명을 하고 있다고 반박하고 있다. 노 예비후보에게 제기돼온 문제는 증거조작 실무를 본인이 직접 했다는 것이 아니라, 관련 지시나 묵인을 했다는 의혹, 그리고 직접 관련 거짓 브리핑에 나섰다는 것과 관계되기 때문이다.

노 예비후보는 검찰 책임자로서 2016년 10월 24일 JTBC 기자로부터 이른바 ‘최순실 태블릿’을 직접 제출받은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이 과정에서 그는 JTBC측 기자와 “잘 받았습니다. 특히 주목해야 할 사항 있는가요”, “태블릿 존재 및 전달건은 절대 보안유지 부탁드립니다” 등 석연찮은 내용의 문자를 주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JTBC측은 애초에 노 예비후보와 이런 문자를 주고받은 이가 심수미 기자였다고 밝혔지만, 거짓말 논란이 일자 나중에는 조택수 기자였다면서 관련 입장을 뒤집었다.

노 예비후보는 ‘최순실 태블릿’이 독일에서 발견됐다는 풍문을 최초로 유포하며 태블릿 입수경위 문제와 관련 큰 혼선을 초래하기도 했다. 그는 2016년 10월 26일 기자들과의 백브리핑을 통해 “최순실 씨가 집을 옮기면서 경비원한테 버리라고 줬는데 경비원이 독일 사람이어서 쓰레기통에 버린 거 같다. 그걸 심수미 기자가 주워서 한국에 보낸 거 같다. 독일에서 입수되다 보니까 그 경위가 파악이 안 된다”고 말했다. 노 예비후보의 이러한 백브리핑이 큰 논란을 일으키자 검찰과 JTBC는 결국 한달 여가 지난 후에 태블릿 입수장소는 강남 청담동 소재 더블루K 사무실로, 또 태블릿 입수자는 김필준 기자로 제시하고 나섰다. 하지만 온갖 우연적 사건으로 점철된 검찰과 JTBC의 태블릿 입수경위 관련 해명은 당시는 물론이고 지금까지도 진위 의혹을 낳고 있는 실정이다.





노 예비후보가 태블릿 조작수사와 관련해 가장 강한 추궁을 받고 있는 사안은 2016년 12월 11일 기자 브리핑에서의 허위 발표 문제다. 당시 그는 태블릿 사용자가 최서원(최순실)이 맞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맞다. 최씨는 두 차례 독일에 가는데, 국제전화 로밍안내 등이 태블릿PC에 저장된다”며 “문자메시지 발신과 정 전 비서관으로부터 ‘보냈습니다’는 문자 수신 내역도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당시 노 예비후보의 호언과는 달리 검찰과 국과수의 거듭된 포렌식에서도 태블릿에서 ‘정호성 문자’는 전혀 확인되지 않았다. 정호성이 최서원과 문자를 주고받은 사실은 정호성 개인의 휴대전화로 확인되었을 뿐 태블릿과는 아무 관계없는 일임이 나중에 밝혀졌다. 

변희재 본지 대표이사는 “이번에 노승권이 디지털증거를 확보하면 바로 그냥 압수물 봉투에 넣어서 포렌식팀에 보내는 게 수사의 ABC라고 했는데, 그 말에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면서, “검찰의 태블릿 포렌식 실무자였던 송지안 수사관이 이미 법정증언을 통해 자신이 받은 태블릿 증거물 봉투에는 봉인지도 없고 피압수자 서명도 없었던 사실, 또 해당 태블릿을 전산 시스템에 등록도 안 하고 무단불법으로 포렌식을 진행했고 이것이 서울중앙지검 검사의 지시에 따른 것이었다는 사실까지 다 자백했다“고 지적했다.

변 대표는 “노승권 예비후보의 대구 중남구 경쟁 후보들 전원에게 공문을 보내서 태블릿 문제로 노승권에게 어떤 질의를 하고 어떤 답변을 받아내야 하는지 알려주겠다”면서 “노승권은 선거에 출마할 것이 아니라 수사를 받아야 할 사람”이라고 단언했다.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