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자유통일강대국코리아 (역사/외교)


배너

니시오카 쓰토무 “피해자도 거짓말을 한다 … 전시 노동자의 경우”

“일본에서 말하는 ‘양심적’ 지식인들이야말로 한국인들을 ‘2등 민족’으로서 멸시하고 있다”



※ 본 칼럼은 일본 모랄로지연구소(モラロジー研究所) 홈페이지에 게재된, 니시오카 쓰토무(西岡力) 모랄로지연구소 교수(레이타쿠대학(麗澤大学) 객원교수 겸임)의 피해자도 거짓말을 한다…전시노동자의 경우(被害者もウソをつく、戦時労働者の場合)’를 저자 본인의 허락을 얻어 완역게재한 것이다. (번역 : 미나모토 히카루)





의도적인 거짓말을 선전하는 세력: 신서 ‘반일종족주의와의 투쟁’에서(意図的なウソを喧伝する勢力――新著『反日種族主義との闘争』より)

나는 여기 ‘도덕살롱’이라는 칼럼란 등을 통해 옛 한국인 위안부 여성들이 자신의 경력에 대한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볼 수밖에 없는 사례들을 소개하고 진정한 일한(日韓) 우호를 위해서는 상대의 말을 그대로 믿어 결론을 먼저 내리지 않고 사실에 근거해 시시비비를 가리는 의논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옛 위안부들의 거짓말을 조장, 이용해 온 이들이 바로 일한 양국에 존재하는 반일 세력이며 특히, 일본 국내의, 이른바 ‘양심파’ 학자들이나 운동가들이 거짓말을 의도적으로 퍼뜨려 일한 관계를 악화시켜 온 장본인들이라고 주장해 왔다.

한국에서도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 등이 작년 일한 양국에서 베스트셀러가 된 ‘반일종족주의’를 통해 위안부는 ‘성노예가 아니라 군이 관리해 온 공창(公娼)’이라는 설을 다양한 근거를 열거해 실증했다. 그 ‘반일종족주의’는 한국에서는 거센 비난과 공격의 대상이 됐다. 역사학계는 침묵을 지키는 가운데 좌파 운동가들이나 직업적 반일 학자들이 이 전 교수 등을 배제한 체 일방적인 토론회 개최를 반복했고 동시에 ‘반일종족주의’에 대한 반론이 담긴 책도 잇따랐다. 그에 대해 이 전 교수 등은 그런 반론에 전면적인 반박을 함과 동시에 ‘반일종족주의’에서 했던 논의를 보다 심화시킨 새 저서 ‘반일종족주의와의 투쟁’(이하 ‘투쟁’)을 출간했다. 그 일본어판이 올해 9월 20일 출판됐다. 나는 ‘반일종족주의’에 이어 일본어역 원문을 점검하는 등의 방식으로 편집에 협력한 바, 이 전 교수 등 ‘반일종족주의’ 저자들의 학자로서의 신념과 용기에 마음이 동(動)했다.



여기에서는 ‘투쟁’에 소개된 내용 가운데 피해자들이 거짓말을 함으로써 일한 관계가 악화된 사례로 전시노동자들의 거짓말을 들고 있는 부분과 그 거짓말의 배경에는, 일본의, 소위 ‘양심적’ 지식인들의 획책이 있으며 그러한 일본인들은 한국을 멸시하고 있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하고 있는 부분을 소개하고자 한다.

원고의 주장을 면밀한 논증을 통해 날조라고 단정(原告の主張を緻密な論証によって捏造と断定)

우선 피해자들의 거짓말에 대해서다. 이 전 교수는 일본어판 서문에서 이렇게 말했다.

“2018년 한국의 대법원(일본에서 말하는 최고재판소)이 신닛테쯔스미낀(현 일본제철)에 대해 전시기 구 일본제철에서 근무한 한국인 4명에게 위자료를 지급하도록 명한 판결을 내린 것은 1965년 한일 두 나라가 국교를 정상화하고 체결한 기본조약(한일기본관계조약) 자체를 부정하는 폭거라 할 수 있습니다. 공저자인 주익종, 이우연 두 사람은 소송을 제기한 네 사람의 원고가 ‘강제연행돼 학대를 받았다’고 한 주장 대부분이 날조된 거짓말임을 실증적으로 밝혔습니다. 매우 유감스러운 사실은 한국의 대법원은 그 거짓말을 ‘기초적 사실’이라며 재판의 전제로 삼아 두 나라 사이의 관계를 파탄 지경으로 몰고가는 판결을 내렸습니다.” (2페이지)


덧붙여 일본 정부는 1965년의 조약(일한기본조약)과 협정(일한청구권협정)을 통해 일한 양국 간 과거사 문제의 청산이 완전히 이뤄졌다는 입장을 견지하며 한국 대법원의 판결은 ‘조약은 사법을 구속한다’고 하는 국제법의 원칙을 무시한 국제법 위반으로 보고 문재인 정부에 대해 국제법 위반 상태를 신속히 정정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네 사람의 원고가 주장하는 ‘강제로 연행돼 학대를 당했다’는 사실관계 문제에 대해서는 거의 반론을 하지 않고 있다.

실은 나는 대법원 판결이 그리 나올 것을 예상하고 아베 신조 총리 측근들에게 네 사람의 원고는 법적 강제력이 있는 징용조차 아니라, 실은 법적 강제력이 없는 모집 내지는 관 알선에 의해 일본으로 건너온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아베 총리는 판결 직후 (일본) 국회 답변에서 네 사람을 ‘징용공’이라고 부르지 않고 ‘옛 조선반도 출신 노동자’라고 부르고, 이후 (일본) 정부도 ‘옛 조선반도 출신 노동자’라는 표현으로 통일하게 됐다. 그러나 그들의 도일(渡日) 방법의 실태나 일본에서의 대우, 생활 등에 대해서, 본인들이나 일한 양국의 지원자들은 물론 두 나라의 대중매체들 모두가 ‘강제연행’이라든지 ‘학대’ 등의 서술 방식을 계속해 취하고 있는 데 대해 일본 정부는 어떤 반론도 하지 않았다. 그 결과 구미(서양)의 일부 매체에서, ‘노예 노동’이라는, 사실과 반하는 용어가 사용되기에 이르렀다고, 나는 기회가 있을 때마다 일본 정부의 대응이 불충분하다고 지적해 왔다.

‘투쟁’에서는 일본 정부가 아직 하지 않은 역사적 사실에 근거한 반론을 한국의 학자들이 실증적으로 해냈다. ‘투쟁’ 제6장과 제7장에서 이우연 낙성대연구소 연구위원과 주익종, 이승만학당 이사는 네 사람의 원고가 일했다고 하는 야하타제철, 가마이시제철소, 오사카공장의 노무 기록이나 일본과 한국에서의 재판 기록 등을 분석하고, “강제로 동원됐다” “일해도 임금을 받을 수 없었다” 등 원고들의 주장을 면밀히 논증함으로써 (원고들의 주장을) ‘거짓말’이라고 단정했다. 일본 정부도 부디 이 학문적 업적을 대외 홍보 업무에 적극 활용해 주기를 바란다.


피해자로 취급받는 사람들이 눈 앞에서 거짓말을…(目の前で被害者とされる人がウソをつく……)

‘투쟁’을 읽으면서 나는 이영훈 전 교수가 혼신의 힘을 다해 기술했다고 느껴지는 ‘에필로그’에서 가장 감동을 받았다. 이 전 교수는 스스로가 2006년에서 2008년 사이 총 57명의 한국인 전시 동원 출신자들에 대한 학술 인터뷰를 한 때로부터 이야기를 시작했다. 군인 및 군속 20명, 그들은 비교적 배운 이들이며 기억에도 일관성이 있었다고 한다.

한편 나머지 37명의 노무자 출신자들은 “대체의 경우 무학이며” “기억에는 일관성이 없고, 때로는 허위나 환영이 뒤섞여 있었다”고 한다. 또 “공장에서 조선인을 괴롭히는 일본인 감독관을 동료 세 사람이 때려죽인 후 강에 던져 버렸다”는 식의, 있을 수 없는 이야기를 하는 사람도 있었다고 한다.

정직한 이들도 몇 사람 있었다. 어느 두 사람은 “엄중한 시기에 고된 노동이었지만 생활하는 데에 크게 보탬이 됐고, 이후의 삶에도 큰 도움이 됐다”고 말하며, 공무소의 직원들이 보상을 전제로 신고를 권유해도 “내가 돈을 벌러 갔는데 보상 신고를 왜 하느냐”며 거절했다고 한다.

그런데, 다른 많은 증언들에는 분명히 거짓말들이 섞여 있었다. 조금 이야기가 길어지지만, 이 전 교수가 자국민 피해자의 거짓말에 한탄하는 부분을 그대로 인용해 보겠다.

그들은 정부가 주겠다고 하는 보상을 철저히 의식하면서 “임금은 단 한 푼도 받지 못 했다고 주장합니다. 그러나 거기에 이어지는 회고에서는 그러한 주장과는 앞뒤가 맞지 않는 내용이 반드시 등장합니다. 일요일에는 무엇을 했습니까?’하고 물으면 가까운 마을에 외출해 팥죽도 먹고 극장에도 갔다고 하는 것이지요.

그 돈은 어디에서 난 것입니까’하고 또 물으면 그제서야 그 정도의 돈은 받았다고 시인합니다.

이런 사례와는 달리 완고히 앞서 한 주장을 관철시키는 이도 있었습니다. 예를 들면 울주군 출신의 어떤 이는 2년 계약으로 홋카이도 탄광에 갔지만, 계약을 연장해 3년 6개월 간 있었다’고 말하며 이후 돈은 한 푼도 받지 못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옆에 있던 동료 연구자가 그렇다면 무슨 이유로 계약을 연장한 것입니까?하고 질책하듯 물었습니다. 그러자 그 이는 아, 연장하라고 강제하니까 어쩔 수 없었다. 고생만 하고 돌아왔다고 답했습니다. 나는 그 사람이 자기 증언에 모순이 생기지 않도록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는 모습에 감복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일본에 간 경위에 관한 기억에도 모순이 있었습니다. 어떤 사람은 인터뷰 초반에는 눈물을 흘리며 강제로 끌려갔다고 말했는데, 인터뷰를 진행하자 ‘강제 연행’과는 전혀 다른 이야기가 나오는 것입니다. 일본에 가고 싶어서 밀항선에 올랐는데, 사기를 당해 실패한 사실이 있다고 하는 것입니다. 간단히 말해 약 30여명의 노무자들이 말한 일본에서의 경험에 관한 기억은 오늘날 우리가 알고 는 통설과는 상당한 괴리가 있었습니다.(348 ~ 349페이지; ‘반일종족주의와의 투쟁’ 한국어판 ‘에필로그’ 참조할 것)


어떤 사람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박정희 대통령이 그 돈을 갖고 고속도로를 만들지 않았다면 그 돈은 우리에게 돌아왔을 것이다” 박정희가 그 돈을 나라를 위해 썼다고는 하지만 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남이 가져갔다는 말인가 등. 나는 사전에 미지불금 공탁 자료에서 각 사람들의 미지불금을 파악하고 있었으며, 그 사람의 미지불금은 전혀 없었음을 알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이렇게 물었습니다. “할아버님께서 받을 돈으로 고속도로도 포항제철도 만들어져 나라고 이만큼 잘 살게 됐으니, 그것으로 보상을 받았다고 생각해도 되지 않겠습니까?하고 말이죠. 그러자 (그 사람은 내 말을) 완고히 부정했습니다. 그건 말도 안 된다. 내 돈은 받아야 한다고요. 그 말을 듣고 저는 매우 슬펴졌습니다. 이렇게 자기 자신과 역사를 상대로 거짓말까지 해서 돈을 받아내는 민중의 심성은 대체 어디에서 생겼단 말인가, 하고 말이죠. 그리해서 나라가 생기고 60년이나 지났는데 아직도 국민은 형성되지 않은 것이다하고 탄식했습니다. (350페이지)


이 전 교수는 많은 피해자들이 눈 앞에서 거짓말을 하는 것을 보고 탄식했다고 솔직하게 썼다. 나도 최초로 위안부 피해 사실을 호소하고 나선 옛 위안부 김학순 씨가 자신의 경력과 관련해 거짓말을 했다는 사실을 발견했을 때 매우 크게 탄식한 기억을 갖고 있다.(관련기사 : “피해자도 거짓말을 한다” 니시오카 쓰토무가 체험한 ‘위안부 문제’)


‘일본의 ‘양심적’ 지식인‘에게서 나타나는 ‘거만한 자세’(「日本の“良心的”知識人」から見えてくる「傲慢な姿勢」)

전전회 칼럼( ‘‘반일종족주의’ 저자들의 투쟁(「反日種族主義」著者らの戦い)’)에서 내가 쓴 것 처럼, 이영훈 전 교수, 이우연 씨, 주익종 씨 등은 현재 옛 위안부 및 옛 전시노동자들과 그 가족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형사 고소를 당했으며, 경찰 조사를 받았다. ‘투쟁’에서는 이 전 교수는 자신이 인터뷰한 수십명의 옛 노동자들 가운데 다수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분명히 말하며, 네 사람의 원고 실명을 거론, 그들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단정했다. 거짓말을 했다는 지적을 받은 당사자들과 그들을 지원하는 이들은 분명히 공격을 할 것이다. 일본어판 서문에서 이 전 교수는 “신체적 위험이 있을지도 모르는 상황에 있지만 이 책의 간행에 관여한 8명의 공저자들은 종족주의의 야만성을 고발하는 것이 이 나라의 발전에 도움이 된다는 확신을 공유하고 있습니다”라는 표현으로 그 각오를 말했다. 여기에 나는 감동하는 바다.

‘투쟁’에는 어째서 이러한 거짓말이 크게 번지며 일한 관계를 이처럼 악화시켰는지에 대해 일부 일본인들에게 책임이 있다고 명확히 적혀 있다.

당초 그들이 제기한 일본에서의 소송은 일본의 이른바 ‘양심적’ 지식인들에 의해 기획돼 지원을 받았습니다. 오늘날 양국 관계가 이만큼이나 험악해졌음에도 그들의 ‘양심’이 큰 역할을 한 것입니다. 그들의 ‘양심’은 결국 한국인의 ‘비양심’을 조장했습니다. 그들의 ‘양심’을 뒤집어 보면 거기에는 2등 민족 한국인을 언제까지라도 돌봐줘야 한다는 거만한 자세가 녹아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일본에서 말하는 ‘양심적’ 지식인들이야말로 한국인들을 ‘2등 민족’으로서 멸시하고 있다는 것이다. 본질을 꿰뚫은, 날카로운 지적이다.

레이와(令和) 2년(2020년) 10월 6일


징용 문제 관련 미디어어워치 관련기사 :


징용공 ‘잔혹스토리’는 한국이 아닌 일본이 낳은 이미지였다


무토 전 대사 “국제법에 위배되는 징용공 판결의 배후가 文 정권”


[거짓말 하는 언론] 일본이 유네스코와 약속한 군함도 ‘강제노동’ 표현을 숨겼다고?


강제징용 ‘군함도 괴담’ 결국 날조였나...옛 주민들 “100%에 가까운 거짓말”


韓 징용노동자들 “일본인은 매우 친절… 차별 느낀 적 없어” 육성 고백, 日 슈칸포스트 특종


日 데일리신초, “북한조총련과 일본공산당이 징용공 임금을 갈취했다”


日 FNN 서울지국장, 징용판결 옹호하는 한국 좌익 언론 3대논리 차분히 논파


[단독] 한국인 학자, 유엔 인권이사회서 한국의 근현대사 왜곡 문제 정면 비판


만들어진 근현대사, 일제시대 “강제징용”이라는 신화


日 산케이, “징용노동자 관련 한국의 MBC 방송사가 사실왜곡”


“일제 징용노동 문제 과장됐다” 한국인 연구자 논문, 일본 최고 권위 연구기관 게재


‘군함도’ 역사왜곡, 위안부 영화 ‘귀향’과 복사판? 넘실대는 ‘반일민족주의’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