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자유통일강대국코리아 (역사/외교)


배너

[산케이신문 칼럼] 일본과 한국의 관계를 악화시킨 원흉

진실의 위에서만 일본과 한국의 우호 형성 가능 ... “양심적 일본인”이라 찬양받는 “반일 일본인”의 거짓말을 경계해야



※ 본 칼럼은 일본 산케이신문(産経新聞) 2021년 8월 25일자로 게재된 니시오카 쓰토무(西岡 力) 교수의 ‘일본과 한국의 관계를 악화시킨 원흉(日韓関係を悪化させた元凶は)’ 제하 칼럼을 니시오카 교수의 허락을 얻어 완역게재한 것이다. (번역 : 요시다 켄지)




니시오카 쓰토무(西岡力) (모라로지 도덕교육재단(モラロジー道徳教育財団) 교수,  레이타쿠(麗澤)대학 객원교수)


아사히신문(朝日新聞)이 위안부 문제와 관련 날조 보도를 내고, 일본과 한국의 관계를 악화시킨 계기를 만든지도 30년이 지났다.  

국제사회에 퍼져나간 거짓    
                                                           
아사히는 1991년 위안부 문제로 회사 전체가 대대적인 캠페인을 벌였고, 같은 해에 무려 150개에 달하는 위안부 기사를 게재했다. 그 결과, “8만 명에서 20만 명의 조선인 여성을 정신대(挺身隊)의 이름으로 강제연행하여 위안부로 삼았다”라는 거짓이 일본과 한국 외에 국제사회에서도 돌연 확산되었다.

본 언론사의 캠페인을 지탱했던 두 가지 기둥은 가해자인 요시다 세이지(吉田清治)의 증언, 그리고 피해자인 김학순의 증언이다. 양자(両者)의 증언은 아사히가 한국과 일본 언론 중에 최초로 보도했다.

요시다 세이지에 대해서 아사히가 처음으로 보도했던 것은 1982년이다. 그 이후로는 특별히 언급하지 않았으나, 91년도에 또다시 광범위하게 2번이나 보도하였다. 이 요시다의 증언이 허위였다는 것을 아사히는 2014년이 되어서야 비로소 인정했다.

아사히가 김학순 증언을 처음으로 보도한 것은 1991년 8월 11일이다. 이 또한 일본과 한국의 언론사 중에는 처음이었다. 해당 기사(오사카 본사판)의 도입부는 다음과 같다.

“일중전쟁과 제2차대전 때 ‘여자정신대’의 이름으로 전쟁터에 연행돼 일본 군인을 대상으로 매춘을 강요당한 ‘조선인 종군위안부’ 중 한 사람이 서울 시내에 생존하는 것이 알려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윤정옥 공동대표, 16개 단체 약 30 만명)가 청취를 시작했다. 동 협의회는 10일, 여성의 이야기를 녹음한 테이프를 아사히신문 기자에게 공개했다.”


하지만, 김학순 씨 본인은 위안부가 된 경위에 관하여 이 기사에 쓰여있듯 “‘여자정신대’의 이름으로 전쟁터에 연행됐다”고 진술했던 바가 단 한 번도 없다.

위안부 문제로 일본 정부에 배상을 요구한 재판의 소장(訴狀)에는 “집이 빈곤하여 보통 학교를 그만두고 김태원(金泰元)이라는 자의 수양녀로 들어가 14살부터 기생 학교를 3년 간 다녔고, 17살이 되던 해에 양아버지가 중국의 일본군 위안소로 데리고 갔다”라고 적시되어 있었다. 또 다른 증언에서는, 그녀(김학순)는 어머니가 양아버지로부터 40엔을 받았고 수양녀가 되어서 기생수업을 시작했다고  밝히고 있다.


거짓을 인정할 순 없다 

나는 이 소장 등을 읽고 일본인이 아사히신문에 속고 있다는 점에 충격을 받아, 92년부터 이 기사를 비롯해 아사히의 위안부 보도에 대한 비판을 이어왔다. 아사히는 김학순 씨 본인이 한 번도 주장한 바 없는 ‘여자정신대’의 이름으로 전쟁터에 연행됐다”라는 경력을 멋대로 덧붙이며 위안부 강제연행 캠페인을 전개한 것이다. 

이 부분을 지적하며 나는 해당 기사가 날조라고 주장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는 나의 비판이 명예훼손에 해당한다며 민사소송을 제기하였으나, 올해 3월, 대법원이 “날조라는 비판은 진실이다”라는 사법 판단을 내렸고, 나의 완전한 승소로 끝났다.  

김학순 씨는 일본군에 의한 강제연행 피해자가 아니라 빈곤 때문에 부모에 의해 팔린 피해자였다. 그 이후 같은 피해를 주장했던 한국인 전 위안부들도 역시 같은 맥락인 것이다. 물론, 부모가 전차금을 받고 딸이 매춘을 하게 해 그 채무 변제를 강요 받는 공창제도(公娼制度)는, 현재의 가치관으로 보면 여성 인권에 대한 중대한 침해다.

일본군은 순조로운 전쟁 수행을 위해 위안소를 전쟁터에 설치했고 일본인과 조선인 등 민간 업자에게 영업을 위탁했다. 따라서 일본 정부가 위안소에서 일했던 그녀들에게 현재의 가치관으로 사죄와 동정을 표하는 데에는 반대하지 않는다. 나 또한 동일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단, 조선인 여성을 강제연행했다는 아사히의 캠페인은 거짓이며, 이런 허위 주장을 인정할 수는 없다.  

“위안부 기림의 날”

그런데, 2018년에 한국 정부는 김학순 씨가 최소로 기자회견을 가진 8월 14일을 국가로서 공식적인 “위안부 기림의 날”로 지정하였다. 그리고 금년은 30주년인 관계로 한국에서는 다수의 행사와 보도가 이어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기림의 날 행사에 보낸 영상 메시지에서 “고(故) 김학순 할머니께서 피해 사실을 공개 증언한 지 30년이 되었습니다. 30년 전 "일본군대 '위안부'로 강제로 끌려갔던 김학순입니다", 이 한 문장의 진실이 세상에 나왔습니다”라고 말했다. 보다시피 김학순 씨가 강제연행의 피해자라고 아직까지도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안타깝게도 한국에서는 김학순 씨가 강제연행의 피해자가 아닌 빈곤의 피해자였다는 사실은 극소수의 인터넷 매체 외에는 거의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 반면, (한국 언론들은) 일본 정부와 다수의 일본인이 위안부 강제연행이라는 “홀로코스트”에 버금가는 죄를 범하고도  진솔한 사죄와 반성을 회피한다는 논의만을 반복적으로 이어왔다. 더 나아가 날조 기사를 작성한 전 아사히 신문 기자에 대해서도 한국 언론이나 신문에서는 “양심적 일본인”으로 치켜세우고 있다. 

진실의 위에서만 일본과 한국의 우호가 만들어질 수 있다. 일본과 한국의 관계를 이토록 악화시킨 원흉은, 바로 한국에서는 “양심적 일본인”이라 찬양받는 “반일 일본인”의 거짓말이다. 나는 “반일 일본인”의 책임에 대해서 상세하게 다룬 새로운 저서 ‘일한 ‘역사인식문제’의 40년(日韓「歴史認識問題」の40年)’을 내달 출간한다. 일본과 한국간 관계의 향후 방향성에 대해서 대토론의 막을 열어 보자!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