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이상로 전 MBC 기자 “태블릿은 尹‧韓 목에 걸린 ‘가시’… 빨리 최서원 석방해야”

“尹‧韓, 변희재 불러서 미안하다고 사과해야… 적당한 보상도 필요”

이상로 전 MBC 카메라출동 기자가 “태블릿PC(문제)는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목에 가시처럼 박혀 있다”며 “(윤 대통령과 한 장관은) 목에 걸린 태블릿을 빼내고 최서원 씨를 석방해야 한다”고 말했다. 

20일, 이 전 기자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카메라 출동’을 통해 한동훈 장관의 법무부가 ‘태블릿은 최서원 것이 아니니 못 돌려주겠다’며 제2태블릿 반환 소송에 항소장을 제출한 사실을 전했다. 곧이어 그는 과거 한 장관의 서울중앙지검 3차장 시절의 “최서원이 사용한 태블릿PC” 발언을 소개하며, “이는 위증이었다. 이율배반적”이라고 지적했다.  




이 전 기자는 태블릿에 대한 최서원(개명전 최순실) 씨의 주장이 일관된다고 말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 탄핵과 관련된 여러 피의자와 피고인 가운데 진술을 번복하지 않은 유일한 사람은 최 씨다. 최 씨는 ‘태블릿은 내 것이 아니며 태블릿을 본 적도 없다’는 증언을 바꾼 적이 없다”며 최 씨의 말에 힘을 보탰다.

이어 이상로 전 기자는 “윤 대통령은 취임하자마자 최서원 씨를 석방했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며 “(윤 대통령이) 최 씨를 석방하지 못하는 건 태블릿 때문에 그렇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과 한 장관은 왜 ‘가시’를 과감하게 뽑아내지 못하는가”라며 “가시는 점점 더 몸으로 들어가지 갑자기 사라지지 않는다. (윤 대통령과 한 장관은) 지금이라도 정치적인 결단을 내려야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상로 전 기자는 “이걸 법리적으로 푼다는 건 불가능하다”며 “법리적으로 푼다면 지금 윤 대통령과 한 장관은 내란죄로 감옥에 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이 전 기자는 윤 대통령이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에게 사과를 해야 된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변희재는 태블릿 문제로 1년 동안 감옥까지 갔다 왔기 때문에 아마 악에 받쳐 있을 것”이라며 “변희재를 불러 미안하다고 사과하고 그에게 적당한 보상을 해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