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변희재·김용민, 최강욱 의원과 김남국 의원에게 ‘나.그.저.알’ 발송

“최강욱·김남국이 법사위에서 태블릿 문제만 몇 개만 물어보면 한동훈은 끝장난다”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이 더불어민주당 최강욱 의원과 김남국 의원에게 윤석열·한동훈의 태블릿 증거조작 사건 문제를 다룬 신간 ‘나는 그해 겨울 저들이 한 짓을 알고 있다’(이하 나.그.저.알)를 보냈다.

변 대표고문은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 공희준 메시지크리에이터와 함께 지난 19일자 ‘강동서’ 방송(한동훈, ‘태블릿으로 변희재 구속시킬테니...?’)에 출연해 “법사위에서 한동훈한테 (태블릿 문제를) 몇 개만 물어보면 끝장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장관이 이재명 당 대표에 대해 얼마나 모욕적인 언사를 하고 있는가”라며 “(민주당의) 누구든 (법사위에) 나가서 한동훈한테 태블릿에 대해서 ‘답변해보라’고 할 만한데 안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책에 제 사인과 김용민 이사장 사인을 해서 법사위 최 의원과 김 의원에게 보내겠다”고 말했다.
 
다음날 변 대표고문은 자신의 사인이 담긴 ‘나.그.저.알’을 최강욱 의원과 김남국 의원에게 발송했다. 책에는 ‘나부랭이 김용민도 보냅니다’라는 문구도 함께 담겼다. 

앞서 변 대표고문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그의 배우자 진은정 변호사, 강신업 변호사,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에게도 이 책을 보냈던 바 있다.




관련기사 :











변희재 “한동훈, 태블릿 조작 결백하다면 날 구속할 의향 없나” 공문 보내


법무부, “한동훈이 ‘태블릿’ 남자 사진 누군지 밝혀라” 공문에, “대검찰청에서 처리할 것”


한동훈, 김의겸 고소장 ‘30페이지’?… 변희재, 한동훈 고발장 ‘200페이지’ 넘어


“태블릿 조작 용의자 사진, 누구인지 밝혀라” 본지, 한동훈 장관에게 공문 발송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