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노무현 후원회장’ 이기명 “한동훈에 호통치는 변희재… 칭찬 아낄수 없어“

변희재 “촛불‧태극기 벽 무너지면 한동훈은 벼랑 끝에 몰릴 것”

노무현 전 대통령의 후원회장으로 활동했던 이기명 ‘팩트TV’ 논설위원장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강도 높게 비판하고 있는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에 대해 “지식인의 진정한 용기”를 보여주고 있다며 극찬했다.

이기명 논설위원장은 지난 25일자 광주in에 게재된 ‘[이기명 칼럼] 검찰의 노예신세, 누가 풀어준 줄 아느냐’ 칼럼을 통해 “변희재의 요즘 모습을 보면서 지식인의 진정한 용기를 보고 더 없이 기분이 좋다”고 평가했다.




이날 이 논설위원장은 “요즘 변희재의 말과 행동을 보면 일치한다”며 “어제 (변희재가 나오는) 유튜브를 봤는데 한동훈에게 쏟아놓는 호통을 들으며 한동훈이 기절이나 하지 않았는지 걱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내용을) 다 기록했으면 좋겠지만 내 머리가 나쁘다. 요약한다. ‘동훈아. 날 고소해라. 구속해라. 내가 재판받으면 너도 나오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내 앞에서는 거짓말 못할 것이다. 박살난다. 어디로도 도망도 못 갈 것이다. 법무장관이란 자가 어딜 도망가느냐’ 대충 이런 의미”라며 “말도 틀리지 않지만 속이 후련하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는 “검찰이라면 죄도 없이 벌벌 떠는데 저토록 자신있게 호통치는 변희재의 용기도 대단하지만 하나도 틀린 말이 없기에 더욱 칭찬을 아낄 수가 없다”며 “두려움 없이 할 말하고 정의를 위해서 몸을 던지는 것이 바로 진정한 용기”라고 강조했다.

이기명 논설위원장은 “어떠냐. 한동훈. 변희재를 고소하고 구속할 용기가 있느냐. 어림도 없다”며 “한동훈!! 어떠냐 변희재를 구속할 생각은 없느냐. 재판에서 변희재와 한번 토론해 볼 생각은 없느냐. 없을 것이다. 결과는 너무나 자신이 잘 알테니까”라고 비판했다.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은 이 논설위원장의 칼럼에 대해 “이 분은 제가 한창 노무현에 실망하여 비판하고 있을 때 서프라이즈에 합류했기에 때문에 저에 대해 안좋게 생각할 여지가 충분한데 그 중간 과정 다 잊고, 오직 ‘변희재가 조작날조 검사 한동훈을 때려잡고 있다’ 오직 이 관점에서 접근하고 있습니다”라고 평가했다.

변 대표고문은 “​이렇게, 촛불과 태극기 간의 벽이 무너지면 한동훈과 변절자들은 더 이상 도망갈 곳을 찾지 못하고 벼랑 끝에 몰리게 됩니다. 그때 그냥 툭 밀면 끝나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